사회 > 사회일반

'사망男, 시너 들여와' 도봉구 미용실 화재사건 '방화 정황'

페인트 가게서 17ℓ 시너 1통 구입해 현장에 싣고가
"시너 뿌려 유증발생한 상태서 불똥으로 폭발한 듯"
경찰 PI (사진=경찰청)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지난 9일 서울 도봉구의 한 미용실에서 발생한 화재 사망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사망자 중 한 명인 A(52)씨가 당일 사건현장 근처로 시너를 들여온 사실을 확인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도봉경찰서는 당일 A씨가 페인트 가게에서 17ℓ짜리 시너 1통을 구입해 차량 트렁크에 싣고 미용실 바로 앞까지 몰고가 꺼내는 장면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5시 14분 서울 도봉구의 한 건물 1층에 있는 미용실에서 불이 나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미용실 안에 있던 A씨와 주인인 B(51·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두 사람이 화재로 발생한 연기를 마셔 질식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고려대 법의학사무소의 부검 소견을 구두로 받았다.

경찰조사 결과 사고 당시 미용실 출입문은 안쪽에서 잠겨 있었다. 경찰은 출입문 근처 벽과 바닥이 상대적이 많이 불 탄 점을 근거로 이 지점에서 불이 나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건 현장과 두 사람이 입은 옷가지에서는 유류성분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밀폐된 미용실 안에 시너가 뿌려져 유증이 발생한 상태에서 알 수 없는 이유로 불똥이 붙어 순간적으로 폭발하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다른 화재 원인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두 사람은 고향이 같고 서로 알던 사이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 숨져 사건이 발생한 동기를 정확히 알 수 없는 만큼 주변인 등을 상대로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