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금리 높은 신용거래 하세요?..'똑똑한 투자자는 I-Stock과 함께 해요'

  • 등록 2018-11-09 오전 8:58:00

    수정 2018-11-09 오전 8:58:00

국내 증권사 21곳과 제휴를 통해 실시간 최저금리로 투자자들에게 주식매입자금을 제공한다.

신용등급에 차등을 두지 않기 때문에 고 신용자부터 저 신용자까지 누구나 실시간 최저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으며, 자기자본의 최대 3배, 최고 6억원까지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전문 컨설턴트가 처음 활용하려는 분들에게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투자 여건이나 성향 등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상품을 제안하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 I-Stock 고객센터 ☎ 1599-2849
☞ I-Stock 바로가기


★ 이런 투자자에게 제안
- 보유주식의 매도없이 증권사 신용/미수 등을 상환하고 싶은 투자자
- 기존의 고금리 상품이 부담되어 저금리 상품으로 변경하고 싶은 스마트형 투자자
- 최대의 레버리지 효과를 위해 3배수 운영을 원하는 공격적전략 투자자

★ 상품특징
- 실시간 최저금리 적용
- 한 종목 100% 집중투자 가능
- 모든 매수불가 종목 매수상담 가능
- 증권사 매도 없이 신용/미수 상환, 미수동결계좌도 신청가능
- 자기자본 포함 최대 4배 투자가능 (최대 6억원)
- 증액방식, 마이너스방식, ETF매매

전문상담사 원콜 상담 ☎ 1599-2849
전문 상담사들이 고객의 투자성향 및 투자기간과 고객의 상황에 맞게 상담하여 최적의 상품을 안내해드립니다.


< 오늘의 관심종목 >
경농(002100), 오스코텍(039200), 호텔신라(008770), 혜인(003010), 화신테크(086250), 유라테크(048430), 메디프론(065650), 에스티아이(039440), 옴니텔(057680), 와이아이케이(232140)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이데일리와 무관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