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무한변주]①멘토링부터 식재료까지, 어디까지 왔나

  • 등록 2018-09-13 오전 6:01:00

    수정 2018-09-13 오전 6:01:00

‘폼나게 먹자’, ‘현지에서 먹힐까2’, ‘팀셰프’, ‘밥블레스유’(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순)(사진=SBS, tvN, JTBC, 올리브)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먹방’(먹는방송)이 ‘세포 분열’ 중이다. “또 먹방이냐”는 불만도 나오지만, 의식주 중 하나와 직결된 먹방 예능은 여전히 성업 중이다. 식재료에 집중한 SBS ‘폼나게 먹자’, 이연복 셰프가 중국에서 자장면을 판매하는 케이블채널 tvN ‘현지에서 먹힐까2’ 등 최근 첫 선을 보인 신규 예능도 ‘먹방’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활용하고 있다. 예능 대표 장르로 자리매김한 먹방. 끝없이 변주하는 먹방의 현재를 살펴봤다.

◇“결국엔 새로움이 중요”

“공을 가지고 노는 건 같지만, 축구 농구 야구가 다 다르다. 먹방이란 요소는 같지만 들여다 보면 다 다른 프로그램.” 개그맨 이경규는 지난 7일 ‘폼나게 먹자’ 제작발표회에서 이처럼 말했다. 넓은 의미에서 채널A ‘도시어부’, JTBC ‘한끼줍쇼’와 유사한 먹방이란 반응에 대한 답이었다. 콘텐츠 획일화는 경계하지만, 먹방 자체를 부정할 이유는 없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먹방은 이미 검증된 예능 포맷이다. “익숙한 것에 약간의 변화를 줘 새로운 것을 만든다”는 예능 PD들의 말처럼 결국 차별화 포인트가 관건인 셈이다.

최근 12부작에서 연장을 결정한 올리브 ‘밥블레스유’가 좋은 예다.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등 절친한 여성 연예인 4인의 먹방과 대화가 주된 화면이다. SNS·온라인커뮤니티에서 체감되는 화제성은 시청률을 뛰어넘는다. 맛깔스러운 토크와 시청자의 사연이 ‘밥블레스유’를 신선한 프로그램으로 만들었다.

연출을 맡은 황인영 PD는 “각자의 삶을 멋지게 일궈낸 출연자들이 젊은 시청자들에게 멘토처럼 다가가간 것 같다. 웃으면서 말하지만 깊이 있는 이야기도 많았다”며 “그런 이야기들이 강연처럼 딱딱한 형태가 아니라 일상에서 밥 먹고 수다 떨 듯 익숙한 방식으로 전해져 오히려 친근하게 다가가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TV 지배한 ‘먹방’의 후손들

맛있게 음식을 먹는 누군가를 지켜보며 대리만족을 느끼기도 한다. 인터넷 방송인 아프리카TV는 먹방의 시작이다. 영화 ‘황해’(2010) 속 하정우가 김을 먹는 장면도 한 몫했다. 영화의 줄거리와 무관하게 해당 장면은 식욕을 자극하는 ‘짤’로 온라인에서 회자됐다.

이렇게 시작된 먹방은 현재 방영 중인 예능 프로그램에 압도적 영향을 주고 있다. 개그맨 4인이 맛있게 먹는 노하우를 공유하는 케이블채널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이 먹방의 정석을 그대로 따른다면, 올리브 ‘한식대첩’ 시리즈,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팀셰프’ 등은 요리에 방점을 찍은 ‘쿡방’이다.

사진=‘나혼자 산다’(위),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캡처
음식 혹은 식재료가 그 자체가 주인공인 프로그램도 있다. 지난 7일 첫 방송한 ‘폼나게 먹자’는 삭힌김치, 습식 한우 등 낯선 식재료의 세계를 소재로 삼았다. 역사와 유래를 되짚는 tvN ‘수요미식회’, ‘음식=힐링 테라피’로 설정한 ‘밥블레스유’는 말의 맛을 더했다. tvN ‘윤식당’, ‘현지에서 먹힐까’ 시리즈는 관찰예능과 먹방을 결합했다. 해외에서 식당을 운영한다는 설정으로 장보기부터 요리, 손님 맞이, 식사까지 전 과정을 담는다. 이밖에도 KBS2 ‘1박2일’, MBC ‘구내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tvN ‘놀라운 토요일’, ‘도시어부’, ‘한끼줍쇼’ 등에서도 음식은 중요한 매개체로 작용한다.

◇“규제하자”는 반작용도

이는 의도치 않는 결과도 가져왔다. 예능 속 먹방의 힘은 상상 이상이었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걸그룹 마마무 화사가 야무진 곱창 먹방을 보여준 후 전국에서 ‘곱창 대란’이 일어났다. 그가 무심코 먹던 김부각은 품절됐다. ‘골목식당’에 소개된 우수 가게는 맛집으로 손님을 몰고 다녔다. 이영자의 먹방이 인기몰이에 영향을 준 MBC ‘전지적 참견시점’과 ‘밥블레스유’는 “식당 협찬은 없다”는 제작진의 항변에도 불구하고 때아닌 간접광고(PPL) 의혹을 받았다.

일각에선 브레이크 없는 먹방 열풍에 회의를 표한다. 다양성 측면에서 지나친 쏠림 현상이란 반응이다. 급기야 지난 7월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에는 ‘폭식조장 미디어(TV, 인터넷방송 등)·광고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포함됐다. 건강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련 콘텐츠에 대해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한다는 내용이었다. “먹방=비만 조장”이란 논리는 비약이란 비난이 일었지만, 먹방에 편중된 나머지 불거진 반작용이란 지적도 있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