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열음 피아노 선율, 박현빈 뽕짝 만난다

책에 실린 음악인생 시리즈
손열음의 음악편지 두 번째 무대
“손녀 연주회서 덤덤했던 할머니
트로트에 홀렸던 단상 풀어내"
10일 롯데콘서트홀 공연장 올라?
  • 등록 2017-06-05 오전 1:01:43

    수정 2017-06-05 오전 1:01:43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인기 트로트가수 박현빈과 콜래보레이션 무대를 갖는다(사진=롯데콘서트홀?Taeuk Kang).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피아니스트 손열음이 인기 트로트 가수 박현빈과 한 무대에 오른다. 손열음은 오는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손열음의 음악편지' 두 번째 무대를 통해 트로트와의 콜래보레이션(협업) 무대를 선보인다.



'손열음의 음악편지'는 손열음이 2015년 발간한 에세이집 '하노버에서 온 음악편지'에서 다룬 음악들과 에피소드 등을 중심으로 꾸리는 기획공연 시리즈다. 올해 총 4회 공연한다.

이번 두 번째 무대는 트로트 음악을 좋아한 친할머니에 대한 단상을 바탕으로 했다.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은 등등한 기상이 늘 좌중을 압도하던 할머니’가?세상에서 제일 귀하게 여기던 손녀 연주회에서조차 아무 재미를 못 느끼시더니 골방 트랜지스터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뽕짝’에 홀려 있던 트로트 음악에 대한 단상을 들려준다.

손열음은 이번 공연에서 박현빈의 ‘곤드레만드레’ ‘넌 너무 예뻐’ ‘그 겨울의 찻집’ ‘샤방샤방’에 맞춰 피아노 반주를 맡는다. 그는 “베를린필만 해도 대중가수랑 공연하는 게 너무 흔한데 한국에서는 클래식을 지나치게 경직된 자세로 대하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사실 재즈와 클래식은 서로 영향을 주고받았다. 트로트는 안 되고 재즈는 된다는 식으로 순수예술과 대중예술을 구분하는 이분법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서울시립교향악단(이하 서울시향) 악장을 역임한 바이올리니스트 스베틀린 루세브와 함께 하는 무대도 이어진다. 이들은 모차르트의 바이올린 소나타 g장조, 프로코피예프 바이올린 소나타 f단조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