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민경훈 "강호동과 어색한 사이.. 전화번호도 몰라"

  • 등록 2017-08-02 오전 12:00:10

    수정 2017-08-02 오전 12:00:10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밴드 버즈 보컬 민경훈이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강호동과 어색한 사이임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핫 브라더스! 라스를 부탁해!’ 특집으로 배우 강하늘-동하-버즈 민경훈-씨엔블루 정용화가 게스트로 참여했다.

민경훈은 최근 진행된 녹화를 통해 ‘라디오스타’에 7년 반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민경훈은 ‘라디오스타’ 출연이 확정된 후 걱정이 가득해 온 몸에 두드러기가 나고 병원신세(?)까지 졌음을 고백하는 등 남다른 긴장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아는 형님’ 출연으로 예능 프로그램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큰 인기를 받고 있는 민경훈은 강호동과의 어색한 사이를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민경훈은 “연락처를 아직도 몰라요”라며 강호동과 사석에서 전혀 교류가 없음을 밝힘과 동시에 친해지고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이 밖에도 민경훈은 원조 꽃미남 밴드로 시작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은 이유에 대해 얘기하던 중 폭탄 발언으로 모두를 웃게 했으며, 캠핑 용품을 사기 위해 적금까지 들었음을 밝힌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강호동과의 사이에 대한 민경훈의 고백은 오는 2일 밤 11시 10분 ‘핫 브라더스! 라스를 부탁해!’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