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개그우먼 성은채, 탈북민 입양절차 알아본 이유?

  • 등록 2019-01-13 오전 12:10:00

    수정 2019-01-13 오전 12:10:00

(사진=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1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서는 최근 13세 연상 중국인 사업가와의 결혼으로 화제가 된 개그우먼 출신 사업가 성은채가 탈북민과 의남매급 친분을 가지게 된 특별한 사연을 공개한다.

이날 이만갑 남자 출연자인 한 탈북민의 단짝으로 나온 성은채는 두 사람이 봉사활동에서 처음 만난 일화를 소개하며 “헤어질 때 인사말로 ‘다음에 연락해’라고 했는데 진짜 연락이 올지 몰랐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어 성은채는 탈북민 친구를 직접 입양하려고 했던 사연을 밝혀 주변을 깜짝 놀라게 한다. 성은채는 “부모님과 떨어져 남한에서 홀로 외로워하는 친구를 위해 가족이 돼주고자 법원에도 가보고 친척들의 동의도 얻으러 다녔다”라고 말한다.

탈북민과의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성은채의 이야기는 13일 밤 11시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