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중산층` 기준은 월소득 340만원

`07년 경제운용방향`에서 상위 40%를 중산층 분류
`저소득층`은 월평균 소득이 205만원 이하인 가구
  • 등록 2007-01-05 오전 8:00:00

    수정 2007-01-05 오전 8:00:00

[이데일리 안근모기자] 정부는 가구당 월평균 소득이 340만원 이상인 경우를 `중산층`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월평균 가구소득이 205만원 이하인 경우는 `저소득층`으로 분류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4일 발표한 `2007년 경제운용방향` 자료에서 소득수준별로 3개 집단을 분류, 계층별 수요에 맞는 임대주택 공급정책을 차별적으로 펼칠 뜻을 밝혔다.
정부는 `소득 7분위 이상`을 중산층으로 규정하면서 중대형의 임대주택을 공급할 대상으로 삼았다.
`소득 7분위`란 전체 가구를 소득수준별로 10%씩 10개 계층으로 나눈데서 상위 30∼40%권에 드는 집단을 말한다. 소득 최하위 10% 집단은 `1분위`, 최상위 10% 집단은 `10분위`로 분류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중산층 중에서 가장 낮은 계층인 소득 7분위 가구는 지난해 3분기중 월평균 337만4400원을 벌었다. 이 가운데 44만3267원은 세금이나 국민연금 건강보험료로 내고, 나머지 돈 중에서 227만5467원을 소비했다. 평균 가구원 수는 3.6명이며, 매달 남는 돈은 65만6000원 정도.
정부는 또 소득 1∼4분위 집단을 `저소득층`으로 분류해 국민임대주택 공급대상으로 정했다. 지난해 3분기중 월평균 소득이 47만4611∼205만4699원인 계층이 여기에 해당한다.
소득 5∼6분위의 계층은 수입이 중산층보다 적지만 내집을 마련할 능력은 있다고 보고 분양전환 임대주택 공급 대상으로 꼽았다. 이들 계층의 소득은 월평균 245만2112∼288만6730원 수준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