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빅뱅 같은 국민그룹 되고 싶다"

  • 등록 2017-10-14 오전 7:30:00

    수정 2017-10-14 오전 7:30:00

갓세븐(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국민그룹이 되고 싶습니다. 그러려면 ‘한국의 보물’ 같은 수식어가 붙어야겠죠.”

그룹 갓세븐(GOT7)이 대중성에 대한 바람을 밝히며 이 같이 말했다.

갓세븐은 최근 인터뷰에서 “대중성을 확실히 잡고 싶다는 바람은 멤버 누구나 갖고 있다”며 “예능에서 유재석 선배 같은 인지도, 아이돌 그룹에서는 빅뱅, 신화, GOD 선배들을 꼽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빅뱅 지드래곤이 해외에서 ‘한국의 보물’로 불린다며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갓세븐은 지난 10일 새 앨범 ‘7 for 7’을 발매하고 컴백했다. 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으로 구성된 갓세븐이 7인 완전체로 컴백하는 것은 지난 3월 미니앨범 ‘플라이트 로그:어라이벌(FLIGHT LOG:ARRIVAL)’ 이후 7개월 만이다. 지난해 3월 ‘플라이(FLY)’로 시작한 ‘플라이트 로그’ 시리즈 3부작을 완결하며 인지도를 끌어올렸지만 갓세븐은 이번 활동의 목표 중 하나도 여전히 대중성이었다. 멤버 잭슨은 “공항에 가면 60~80대 분들이 우리를 못알아본다”며 “그 분들이 갓세븐이라는 그룹이 있다는 것만 알아도 좋겠다”고 밝혔다. JB는 “우리가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으니 앨범을 계속 내는 것”이라며 “방송에 나갈 기회가 있으면 항상 열심히 했는데 더 보여줘야할 부분들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행히(?) 이번 앨범을 통해 자신들의 목표에 한걸음 더 내디딜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체 평가도 했다. 이번 앨범에 대중의 반응이 긍정적이라는 이유에서다. 갓세븐은 “이번 앨범에 멤버들이 많이 참여했고 신경을 썼다는 걸 알아주신다는 게 진짜 기분이 좋다”며 “이번 활동이 끝날 때까지 이 반응이 이어질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You Are’는 리더 JB의 자작곡이다. 퓨처 사운드가 가미된 컨템포러리 팝곡으로 힘들고 지칠 때 바라본 하늘처럼 너라는 존재가 나의 길이 되어주길 바란다는 희망찬 의미를 가사에 담았다. 이를 비롯해 이번 앨범의 1번 트랙 ‘Moon U’에는 영재가 작사, 작곡, 뱀뱀이 작사에 참여했다. ‘틴에이저’는 JB의 자작곡이며 ‘Firework’는 진영이 작사, 작곡을 했다. 뱀뱀은 ‘리멤버 유’의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유겸은 ‘내게’ 작사, 작곡, 잭슨과 마크, 뱀뱀은 ‘페이스’의 랩메이킹을 했다.

어느 덧 갓세븐은 국내 가요계에서 3대 기획사 중 하나로 불리는 JYP엔터테인먼트의 대표 남자그룹이 됐다. 선배 2PM이 있지만 옥택연이 군입대를 했고 순차적으로 멤버들의 입대가 예정돼 있는 만큼 갓세븐이 그 자리를 채워야 한다. 갓세븐은 이 같은 자신들의 위치도 잘 파악하고 있었다.

“이번 활동이 끝날 때 즘 갓세븐이 한번 더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다음이 기대되는 그룹이라는 말과 함께 다음 앨범에 대한 궁금증까지 대중이 갖게 만든다면 더 뿌듯할 겁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