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송중기·송혜교 결혼식 드론, 명백한 위법" 수도방위사령부 밝혀

中 매체 결혼식 드론 띄워 생중계
호텔신라 일대 드론 비행 금지구역
소속사·호텔신라 사전 요청도 없어
  • 등록 2017-11-02 오전 7:00:00

    수정 2017-11-02 오전 7:00:00

중국 매체 ‘i feng.com’은 지난 31일 서울 중구 장충동 호텔신라에서 열린 배우 송중기 송혜교 결혼식 장면을 드론을 띄워 생중계했다. 이 곳은 드론 금지구역이다.(사진=웨이보 캡쳐).


[이데일리 채상우 기자] 배우 송중기·송혜교 결혼식에 띄운 드론이 불법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도방위사령부의 한 관계자는 1일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중국 매체가 송중기 송혜교 결혼식에 드론을 띄우는 건 명백한 위법행위”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호텔신라 일대는 A급 비행 금지구역이어서 드론을 띄울 수 없다”고 말했다.

남북한 대치 상황으로 인해 서울 시내 대부분은 드론을 날릴 수 없다. 특히 호텔과 같이 대규모 건물의 경우 사람들이 많고 사생활 침해 뿐 아니라 국가 보안의 우려가 있어 엄격하게 드론 비행을 금지하고 있다. 항공안전법 129조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등의 준수사항’에 따라 이를 지키지 않을 때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드론을 띄운 중국 언론 매체는 ‘i feng.com’. 이 매체는 서울 중구 장충동 호텔신라 영빈관 일대에서 드론을 띄워 송중기와 송혜교의 결혼식을 중국 웨이보에 생중계 했다. 현장에는 2~3대의 드론이 날아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나 호텔신라 쪽에 사전 고지를 하지도 않았다.

앞서 이데일리 취재에 따르면 중국의 한 대형 포털사이트는 이들에게 결혼식 생중계를 요청하며 최대 150억 원까지 준비하고 있었다. 송중기와 송혜교 측은 액수도 듣지 않고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선택의 결과는 드론의 불법 생중계로 이어졌다. 결혼식의 주인공인 신랑, 신부와 하객의 상당수가 초상권이 있는 연예인이었다. 중국 톱스타 장쯔이도 참석을 했다. 단순히 스타의 기념 촬영이 아닌 상업성을 띄었다는 점에서 이번 생중계는 불법이었다는 지적이다.

송중기와 송혜교의 결혼식에는 유아인, 이광수, 김희선, 전인화, 유동근, 황정민, 이미연, 최지우, 유재석, 하하, 지석진 등 한류스타들이 다수 참석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이후 여러 차례 열애설이 불거졌지만 부인하다 지난 7월5일 결혼을 깜짝 발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