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러 조선소와 유조선 건조 합작기업 설립키로"

  • 등록 2018-09-13 오전 2:35:37

    수정 2018-09-13 오전 2:35:37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러시아 극동 연해주의 ‘즈베즈다’(별) 조선소와 한국 삼성중공업이 4만2000~12만 적재중량톤(DWT) 규모의 셔틀 유조선을 건조하기 위한 합작기업 설립에 관한 기본 협약서(Term Sheet)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DWT는 선박이 화물 ·연료를 가득 실었을 때의 무게에서 자체 무게를 뺀 톤수로 적재할 수 있는 화물 무게의 한도를 기준으로 한 선박 크기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즈베즈다 조선소와 삼성중공업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동방경제포럼’ 행사에 맞춰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에는 셔틀 유조선 설계 및 건설 분야 경험을 공유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양측은 올해 말까지 합작기업을 설립할 예정이다. 즈베즈다 조선소는 연해주 ‘볼쇼이 카멘’만(灣)에 있는 러시아 국영 ‘통합조선사’ 산하의 대형 조선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