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러 조선소와 유조선 건조 합작기업 설립키로"

  • 등록 2018-09-13 오전 2:35:37

    수정 2018-09-13 오전 2:35:37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러시아 극동 연해주의 ‘즈베즈다’(별) 조선소와 한국 삼성중공업이 4만2000~12만 적재중량톤(DWT) 규모의 셔틀 유조선을 건조하기 위한 합작기업 설립에 관한 기본 협약서(Term Sheet)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DWT는 선박이 화물 ·연료를 가득 실었을 때의 무게에서 자체 무게를 뺀 톤수로 적재할 수 있는 화물 무게의 한도를 기준으로 한 선박 크기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즈베즈다 조선소와 삼성중공업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동방경제포럼’ 행사에 맞춰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에는 셔틀 유조선 설계 및 건설 분야 경험을 공유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양측은 올해 말까지 합작기업을 설립할 예정이다. 즈베즈다 조선소는 연해주 ‘볼쇼이 카멘’만(灣)에 있는 러시아 국영 ‘통합조선사’ 산하의 대형 조선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