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순원, SBS '해치' 합류...정일우x권율x고아라와 호흡

  • 등록 2019-01-12 오전 6:00:00

    수정 2019-01-12 오전 6:00:00

배우 정순원 (사진=엘줄라이엔터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배우 정순원이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사헌부 감찰 중 우두머리격인 ‘방주감찰’ 주영한 역으로 합류해 정일우, 권율, 고아라와 호흡을 맞춘다.

2월 11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둔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사헌부 열혈 다모인 여지(고아라)와 함께 힘을 합쳐 왕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해치’는 선과 악을 심판하는 전설 속의 동물로 조선 시대에는 언론 활동, 풍속 교정, 백관에 대한 규찰과 탄핵 등을 관장하던 관청인 사헌부 관원이 머리에 쓰는 관에 사용되어 해치관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극 중 정순원은 사헌부 내에서 금수저 출신 인재들의 처가를 뒷배로 두고 세력을 얻은 방주감찰 주영한 역으로 분한다. 그는 출세를 향한 끝없는 욕망을 가진 것에 비해 이를 뒷받침해 줄 능력은 없어 오히려 짠하고 ‘웃픈’ 캐릭터로 등장할 예정이다. 그는 “이번 작품은 내 연기 인생에 첫 사극 도전이다. 배우로써 잠시 힘들던 시기에 찾아온 작품이라 더없이 소중하다. 방주감찰 주영한은 금수저가 아닌 대부분의 우리 세대가 공감할 캐릭터라 더욱 애착이 간다. 묵직한 이야기 속에서 웃음 포인트를 주는 역할이라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 나를 좋게 봐주시고 좋은 역할을 맡겨주신 이용석 감독님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순원은 최근 드라마 ‘빅 포레스트’, ‘러블리 호러블리’, ‘쌈, 마이웨이’, ‘낭만닥터 김사부’, ‘터널’과 영화 ‘신과함께 - 죄와 벌’, ‘부라더’, ‘어느날’에서 활약했으며, 영화 ‘스윙키즈’의 원작인 뮤지컬 ‘로기수’에서 배철식역으로 큰 주목을 받은 실력파 배우다.

‘일지매’, ‘아내가 돌아왔다’, ‘대풍수’,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을 연출한 이용석 PD와 ‘이산’, ‘동이’, ‘마의’의 김이영 작가가 만난 이 작품에는 정일우, 권율, 고아라, 박훈, 이경영, 김갑수 등이 출연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