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조현, 초교 시절 쇼트트랙 꿈나무…전국 1위도

  • 등록 2017-04-19 오전 6:00:00

    수정 2017-04-19 오전 6:00:00

베리굿 ‘비비디 바비디 부’ 조현 티저 영상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베리굿 멤버 조현이 쇼트트랙 선수 출신이라는 경력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17일 한 측근에 따르면 조현은 초등학생 때부터 유학을 가기 전인 중학교 1학년 때까지 쇼트트랙 선수로 활동했다. 초등학생 때인 2006년에는 제9회 전국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굼나무 대회 여자 초교 3~4학년 500m 부문에서 49.51초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하는 등 수상 경력도 지녔다.

조현은 최근 베리굿의 신곡 ‘비비디 바비디 부’ 발매에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밀착된 스케이트 슈트를 입고 불이 꺼진 아이스링크장 위에서 스케이팅 하는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조현이 이 장면에서 직접 스케이트를 탄 이유가 있었던 셈이다. 특히 조현은 청순한 얼굴에 글래머러스한 몸매의 소유자로 지난해 베리굿 합류 당시부터 주목을 받았던 멤버다. 몸매의 비결이 쇼트트랙 훈련이었다는 걸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가요계에는 이미 2013년 방송이 끝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2’로 얼굴을 알린 뒤 솔로로 데뷔한 신지훈이 피겨 스케이팅 선수 출신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신지훈은 2012년 아시안 피겨스케이팅 트로피 노비스 부문 3위에 올랐던 경력이 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조현과 신지훈의 이 같은 경력은 대중의 관심을 받을 여지가 충분하다. 동계 스포츠 꿈나무 출신으로 노래로 또 다른 도전에 나선 공통점으로 두 사람이 이뤄갈 라이벌 관계가 어떤 성과로 나타날지도 지켜볼 일이다.

조현이 소속된 베리굿은 16일 신곡 ‘비비디 바비디 부’를 발매하고 컴백했다. 신지훈은 지난 1월 ‘별이 안은 바다’를 발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