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9' 권성욱 PD "강다니엘 등 워너원 섭외, 형수님 추천"(인터뷰②)

  • 등록 2017-06-23 오전 6:59:06

    수정 2017-06-23 오전 6:59:06

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문재수, 정으니, 강시. 익숙한 듯 신선하다. 묘하게 비튼 작명에 무릎을 탁 치게 된다. 방송 중인 케이블채널 tvN 'SNL코리아9'의 코너 '미우프'(미운 우리 프로듀스) 속 캐릭터다. 각각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패러디한 작명이다.

'SNL코리아'는 1975년부터 방송된 미국 NBC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aturday Night Live)’의 한국판이다. 2011년 12월 첫 방송해 매주 토요일 밤 생방송된다. 한때 고비도 있었지만 제작진과 호스트, 크루들의 애정에 힘입어 장수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시즌5부터 합류해 지금까지 프로그램을 책임지고 있는 권성욱 PD를 만나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인터뷰①에서 이어)―'프로듀스101 시즌2'가 16일 종방했다. 이를 패러디한 인기 코너인 '미우프'도 계속되나.

△현재로선 그렇다. 지금으로선 '미우프'가 원하는 메타포에 가장 적합하다. '프로듀스101 시즌2'도 방송은 끝났지만 멤버들의 활동은 이어지지 않나. 그렇게 봐주시면 좋겠다.

―'프로듀스101 시즌2'가 만든 그룹인 워너원 멤버들이 출연한다는 소식이 있다. 어떻게 되나.

△여전히 논의 중이다. 워너원이 출연한다면 아이템을 신중하게 고민해야 할 것 같다. 팬덤이 워낙 크다보니 조심스럽다. 워너원 멤버들이 출연한다는 기사 이후 주변에서 연락을 많이 받았다. 인기가 실감됐다. 그중 강다니엘은 형수님 픽(PICK)이다.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 초반에 '만약 (강다니엘이)데뷔하면 'SNL코리아'에 출연했으면 좋겠다'고 추천하셨다. (웃음)

사진=Mnet

―시즌이 누적되면서 호스트 섭외에 대한 고충이 있을 것 같다.

△항상 힘들다. 어떨 때는 섭외가 쉽게 풀리다가, 어떨 때는 참 안 된다. 이번 시즌은 김소연이 기억에 남는다. 임수향 편을 재미있게 봤다고 직접 출연 의사를 밝혀줬다. 김준호 편은 오래전부터 공들인 섭외다. 오랫동안 기다렸다. 이번 주는 티아라가 나온다. "굉장히 쿨하다"고 하더라.

―'SNL코리아'를 통해 김슬기, 고경표, 정성호, 정상훈, 권혁수 등 스타들이 발굴 됐다. 차기 스타는 누가 될까.

△신입 크루들 모두 잘한다. AOA 혜정은 걸그룹 멤버란 이미지가 강하지만 끼가 정말 많은 친구다. 연기도 잘한다. 역할을 조금씩 늘려가고 있다. 본인이 망가지는 것을 즐거워한다. 김현주, 장도윤, 강윤 신입 크루 모두 열심히 하고 있다. 권혁수도 ‘터지는 데’ 5년 걸렸다. 시기를 정확히 할 순 없지만 모두 잘 될 거라 생각한다. 권혁수 같은 경우 “호박고구마로 띄워보자”는 마음을 먹었던 건 아니다. 권혁수가 하면 재미있겠다 싶었던 거다. 중요한 건 재미라고 생각한다.

―많은 팬들이 권혁수가 진행하는 코너 '더빙극장'에서 '명탐정 코난'을 보고 싶어한다.

△언젠가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이야기 중에 있다. (인터뷰③으로 이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