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쿤 “韓 활동 뜸하니 은퇴한 줄 알아”(인터뷰①)

  • 등록 2017-12-16 오전 8:40:00

    수정 2017-12-16 오전 8:40:00

2PM 닉쿤이 태국영화 ‘브라더 앤 시스터’에 캐스팅됐다. ‘세븐 섬씽’ 이후 5년만이다. 인터뷰 중인 닉쿤(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2PM. 특정 시간을 뜻했던 이 단어는 10년 전부터 ‘아이돌’을 먼저 떠올리는 이름이 됐다. ‘미소년’ 아닌 ‘짐승돌’이라는 차별화된 캐릭터로 가요계 나타난 2PM은 10대 소녀뿐 아니라 20~30대 여성까지 포섭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데뷔 초엔 대개 그렇듯, 2PM도 팀을 알리기 위해서 전천후로 활약하는 멤버가 있었다. 닉쿤이 그랬다. 외국인 멤버인 닉쿤은 한국말이 서툰데도 예능을 누비며 2PM의 인지도를 높이는데 힘썼다. 초창기 닉쿤의 분투가 없었다면 2PM의 10년은 지금과 또 달랐을 것이다.

“은퇴한 줄 알더라고요.”

‘활동이 뜸하다’는 얘기에 닉쿤이 웃으며 한 말이다. 닉쿤이 서울 중구 명동의 이데일리 사옥을 찾았다. 다른 멤버들은 TV나 스크린 활동으로 간간이 근황을 듣는데 닉쿤은 아니었다. 그의 근황이 궁금하던 차 닉쿤이 태국영화 ‘브라더 앤 시스터’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접했고, 영화 담당 기자로 그렇게 닉쿤을 만났다.

-그 동안 활동이 뜸해서 근황이 궁금했어요. 어떻게 지냈어요.

“해외에 있었어요. 지난 달 태국에서 ‘브라더 앤 시스터’ 고사를 지냈고 팬미팅, 시상식 때문에 일본과 중국을 다녀왔어요. 요즘엔 태국 중국 일본을 왔다갔다 하면서 지내요. 내년 1월까진 영화 촬영 때문에 주로 태국에 있을 것 같고요. 한국 활동이 뜸하니까 사람들이 ‘(닉)쿤 은퇴했냐’고 묻는데, 저 은퇴하지 않았습니다.”

닉쿤은 2012년 태국영화 ‘세븐 섬씽’에 출연하면서 중국에서 ‘일과 이분의 일, 여름’ ‘치자나무 꽃 핀다’ 등 드라마 3편, ‘오란고교 호스트부’ ‘김전일 소년 사건부 옥문학원 살인사건’ 일본에서 드라마 2편으로 해외에서 활발하게 연기 활동을 펼쳤다. 최근 크랭크인 한 ‘브라더 앤 시스터’는 ‘세븐 섬씽’ 이후 5년 만에 출연하는 태국영화다. 닉쿤은 로맨틱코미디로 알려진 이 영화에서 현지 톱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다. 캐스팅도 화려하고 최근 태국영화가 중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브라더 앤 시스터’에 대한 닉쿤의 기대가 높았다.

-노래만 하다가 연기를 해보니 어때요? 연기자인 닉쿤의 모습이 궁금해요.

“아직은 연기자라 할 수 없어요. 이제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거라 많이 부족합니다. 연기는 무대에서 노래하는 것과 많이 달라요. 디테일에 더 많은 신경을 써야 하고요. 가수로서 무대에서 말하는 것은 편한데 배우로서 무대에서 말하는 건 어려워요. (내가 아닌) 다른 사람, 캐릭터로 말해야 하니까 낯설어서 그런가봐요. 그나마 지금까지는 저한테 맞춰진 연기여서 큰 어려움이 없었는데 연기를 하면 할수록 많이 어려울 것 같습니다.”

‘연기자’란 말이 쑥스러운 듯 닉쿤은 얼굴을 붉혔다. 해외에서는 벌써 여러 편에 이름을 올렸는데, ‘새 옷’이 아직은 낯선 모양이다. 어렵다고 하면서도 ‘잘하고 싶다’고 말할 때의 눈빛은 진지했다.

-얼마 전 국내에서도 웹드라마 ‘마술학교’에 출연했습니다. 연기는 어떻게 시작했어요?

“원래 연기자를 꿈꿨고, 관심이 많았어요. 그 동안 국내에선 2PM 활동에 방해가 될까봐 안 했어요. 택연이가 군대가고 이제 다른 멤버들도 한 명씩 가야 하니까 2PM 활동을 할 수 없는 동안 도전하고 싶었던 연기를 해봐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연기는 노래와 어떤 다른 매력이 있던가요.

“다른 사람의 삶을 경험해본다는 게 신기하고 재미있어요. 도전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연기를 통해서 평소 하지 않는 말이나 행동을 한다는 게 저한테는 새롭고 도전이에요. 그런 과정을 통해서 얼마나 많은 새로운 나를 발견할 수 있을지도 궁금해요.”

닉쿤이 이렇게 말하는 모습을 신기하게 바라봤다. 시간이 많이 흐르긴 했지만 활동 초의 닉쿤은 말이 막힐 때면 ‘그게 뭐지’ ‘뭐라고 말하죠’ 수시로 물었는데 지금은 막힘없이 술술이다. 태국어 영어에, 이제는 한국어까지 언어능력은 타고났다 싶다. 젊은 외교관 역할이 있다면 딱인데.



(인터뷰②)에서 계속…

인터뷰 중인 닉쿤(사진=신태현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