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의神] 잔파도 유지하는 국내증시.. 샌드박스 규제가 불러올 파장은?

  • 등록 2019-02-13 오전 9:05:00

    수정 2019-02-13 오전 9:05:00

▶▶ 주식투자에 레벨링이 필요한 당신! 이곳에서! (무료 확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 결과를 앞두고 긴장감이 유지되며 글로벌 증시는 관망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중 무역협상 마감기한을 유예하고 다음달 정상회담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점은 우리 증시에 긍정적이지만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 급락위험이 있는 종목을 미리 확인하는 Know-How (클릭)

앞으로 당분간 종목별 장세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에서 처음 내놓은 규제 "샌드박스" 1호와 관련한 수혜주를 찾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 미/중 무역협상 등 주요 이벤트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글로벌 증시의 방향성이 명확하게 나타나기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국내 기업 이익 하향 추세와 미국 Fed(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 속도 조절, 브렉시트 영향, 중국 경제 전망 등 주요 변수의 향방 역시 우리 증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다.

이를 확인한 뒤 증시 전체의 방향성이 정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 시장 주도주와 테마 방향성 간 포인트 3가지 공략법(클릭)

"경제 환경뿐 아니라 유동성과 기업실적, 미/중 협상 등 여건이 낙관적인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크게 비관적인 것도 아니다"라며 "우리 증시 현재 상황과 외부 여건을 고려하면 코스피지수는 지금 수준에서 크게 움직이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11일 처음 시행된 규제 샌드박스가 우리 증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일 서울 남대문로4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회"에서 현대자동차 등 기업이 신청한 규제 샌드박스 안건 4건에 대해 실증특례/임시허가를 허용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국민의 생명/안전을 위협하지 않는 유망 산업/기술이 신속하게 시장에 나올 수 있게 규제를 적용하지 않거나 유예해주는 제도다.


오늘의 관심 종목
티비씨(033830) 용평리조트(070960) 아진산업(013310) 네이처셀(007390) 삼성전기(009150)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해당 홍보용 기사는 이데일리와 무관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