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종국·하하 '흔들린 우정' 동업 비하인드 공개한다

  • 등록 2019-03-16 오전 12:30:13

    수정 2019-03-16 오전 12:30:13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이 절친 동생 하하와 우정에 금이 갈 위기가 그려진다.

17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 집에 하하가 찾아왔다. 그러나 의리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울 두 절친에게서 평소와 달리 심상치 않은 기운이 흐르자 어머님들도 과연 무슨 사연이 있는지 의아해 했다.

알고 보니, 종국과 하하는 2년 째 동업을 하는 중이었는데, 그동안 동업 일과 관련해 서로에게 섭섭한 점이 잔뜩 쌓여있던 상황. 하하가 “이럴 때 너무 서운해요!” 라며 울분을 토하자 종국 역시 “나는 그렇게까지 할 줄 몰랐다” 며 난감한 기색을 내비쳤다.

급기야, 논쟁이 깊어지던 중 “변호사님 불러서 얘기 해볼까?” 라며 국내 최고 로펌 소속 변호사에게 자문을 구하는 상황이 벌어져 긴장감을 잔뜩 고조시켰다. 지켜보던 녹화장에서도 “일이 커졌네요” 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 이어서 속속들이 밝혀지는 두 사람의 얽히고설킨 동업 스토리 내막에는 폭소를 금치 못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