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혼조세… 영국·프랑스↓ 獨↑

  • 등록 2019-04-25 오전 2:33:38

    수정 2019-04-25 오전 2:33:38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유럽증시는 24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보였다. 영국과 프랑스 증시는 하락했지만, 독일 증시는 상승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68% 하락한 7471.75로 장을 마쳤다. 영국 집권 보수당 내 브렉시트(Brexit) 강경론자들이 브렉시트 추가 연기 및 유럽의회 선거 참여 결정에 반발해 테리사 메이 총리 불신임을 다시 추진한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브렉시트를 둘러싼 영국 정국의 불안정성이 이어지고 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5576.06으로 0.28% 떨어지며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50 지수도 0.03% 하락하며 3502.63으로 장이 마감했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63% 상승한 1만2313.16을 기록하며 장이 끝났다. 독일 기업의 경기 신뢰도를 보여주는 4월 Ifo 기업환경지수가 99.2로 시장 예상치를 밑도는 악재 속에서도 상승세를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