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미나 "날 여자친구로.." 김종민에 밝힌 세 가지 소원

  • 등록 2018-10-08 오전 8:52:10

    수정 2018-10-08 오전 8:52:10

황미나 기상캐스터, 김종민.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연애의 맛’ 황미나 기상캐스터가 김종민에게 자신의 소원을 말했다.

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김종민과 황미나가 한강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소원 들어주기 내기를 했던 두 사람. 김종민은 황미나의 소원 이야기에 “사람 많은데 그래도 되냐?”며 입술을 닦았고, 황미나는 “무슨 생각 하냐”며 웃었다.

황미나는 ‘오빠 친구들을 함께 만날 것’, ‘날 여자친구로 소개해줄 것’, ‘퇴근길 저녁에 데리러 와줄 것’이라며 소원을 말했다.

또 황미나는 립스틱을 바른 뒤 줄 것이 있다며 눈을 감으라고 말해 김종민이 긴장케 했다. 황미나는 입 병이 자주 나는 김종민을 위해 영양제를 준비한 것.

황미나는 “오빠가 입 병이 자주 난다고 해서 좋은 영양제를 준비했다”고 말했고 김종민은 아쉬운 마음도 잠시 “너무 고맙다”고 감동해 눈길을 끌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