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고난 힘+힘을 싣는 능력…쭈타누깐의 장타 비결

  • 등록 2018-11-07 오전 7:52:39

    수정 2018-11-07 오전 10:54:23

에리야 쭈타누깐.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에리야 쭈타누깐(태국)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3번 우드나 2번, 3번 아이언을 사용해 호쾌한 티샷을 날리는 모습이다.

쭈타누깐은 페어웨이로 공을 보내기 위해서 드라이버를 잘 잡지 않는다. 몇몇 대회에서는 드라이버를 빼고 클럽을 구성할 정도다. 하지만, 쭈타누깐의 거리는 상당하다. 드라이버를 사용하지 않고도 260야드를 훌쩍 넘기는 쭈타누깐의 장타는 LPGA 투어에서도 최상급이다.

쭈타누깐과 함께 경기를 치러본 선수들은 거리에 깜짝 놀라곤 한다. LPGA 투어를 대표하는 또 다른 장타자 중 한 명인 박성현(26)은 “쭈타누깐을 거리로 이기기는 어렵다”며 “3번 우드가 드라이버처럼 나간다. 쭈타누깐의 힘은 대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선수들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는 “LPGA 투어에서 가장 멀리는 치는 선수는 쭈타누깐이다”며 “맞는 소리부터 공이 나가는 힘이 다르다. 쭈타누깐처럼 거리가 나간다면 골프가 쉬울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골프에서 거리가 전부는 아니지만, 투수의 구속처럼 선수의 성장 잠재력의 크기가 되기도 한다. 최근 대회에선 더 긴 코스를 선호하고 러프의 길이도 길게 유지하는 곳이 많아 지면서 장타는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한 필수 요소가 되고 있다.

쭈타누깐의 올 시즌 유일한 단점은 페어웨이 안착률이다. 정확도를 측정하는 페어웨이 안착률은 67.11%로 120위에 그치고 있다. 그러나 남들보다 20~30야드를 더 보내는 쭈타누깐에게 큰 문제는 아니었다. 러프에서 공을 치지만 짧은 클럽을 사용하는 만큼 거리를 조절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

드라이버를 사용하지 않고도 평균 드라이버 거리 267.16야드로 12위에 자리한 쭈타누깐의 장타는 어디서 나올까. 예상외로 그의 답변은 간단했다. 10월 인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 출전한 쭈타누깐은 “특별한 장타 비결은 없다”며 “타고난 힘과 공에 힘을 싣는 능력인 것 같다. 다른 선수들보다 힘이 좋고 그것을 최대한 사용하기 때문에 거리가 많이 나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윙적으로는 임팩트까지 최대한 손목 각도를 적게 유지하는 것은 장타 원동력으로 꼽았다. 하지만, 이 스윙은 아무나 할 수 없다. 손목을 이용해 일정한 타이밍을 맞추고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기 위해서는 세밀한 감각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쭈타누깐은 체육관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박성현과 렉시 톰슨(미국) 등 일반적인 장타자들과 다른 점을 가지고 있다. 부상 방지를 위해 스트레칭과 튜빙 밴드를 이용한 운동을 하는 정도다. 유산소 운동도 체중을 조절할 때만 한다. 쭈타누깐은 “근력 운동을 따로 하지 않는다”며 “부상 방지와 근육을 풀어주기 위해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전부다. 유산소 운동도 적정 체중보다 늘었다고 생각이 들 때만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