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신(新)분양 트렌드…“국공립 어린이집 유치 하라~”

건설사들 마케팅 위해 총력전
사립유치원 비리에 국공립 인기
GS건설 '킨텍스원시티'에 추진
대림 'e편한세상 보라매'도 확정
  • 등록 2018-12-06 오전 4:15:40

    수정 2018-12-06 오전 4:15:40

[이데일리 박민 기자] 건설사들이 아파트 분양을 앞두고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 사립 유치원의 비리 및 폐원 등의 문제가 연이어 터지면서 보육 공공성을 갖춘 국·공립 어린이집이 상대적으로 부각, 이를 분양 마케팅에 적극 활용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내년 8월에 입주 예정인 경기 고양시 장항동 ‘킨텍스원시티’ 아파트(총 2208가구)에 국·공립 어린이집을 유치하기 위해 분양 계약자를 대상으로 동의서를 징수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이번 주 들어 전체 가구의 50% 이상 동의서를 확보했다”며 “다음 주에 국·공립 어린이집 설치 권한이 있는 고양시청에 이를 제출하면 유치가 최종 확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GS건설은 지난달 초 의정부시에서 분양한 ‘탑석센트럴자이’ 아파트(832가구)에 국·공립 어린이집 유치를 성사시켰고, 이를 기반으로 이달에는 고양시 일산동구 식사동에서 분양할 예정인 ‘일산자이 3차’(1333가구)에도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을 유치하겠다는 각오다.

삼성물산과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도 지난 10월 부산 동래구 온천2구역에서 분양한 ‘부산 동래 래미안아이파크’(3853가구)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 3개소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대림산업도 올해 초 공급한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e편한세상 보라매2차’(859가구)에 국·공립 어린이집 개원을 확정지었다.

현행 ‘주택건설 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는 300가구 이상 공동주택 단지엔 주민공동시설로 어린이집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다만 어린이집 운영기관을 민간 또는 사회복지법인, 국·공립으로 선정할지 여부는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주민 과반수 이상 동의를 거쳐 결정하게끔 되어 있다. 이에 건설사 입장에서는 사실상 ‘집만 잘 지어서 팔면 끝’ 일 수 있지만, 굳이 먼저 국·공립 어린이집 유치에 나서는 이유는 학부모 수요를 선점하기 위한 분양 전략으로 봐야 한다는 분석이 많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신규 분양 단지 내에 국·공립 어린이집을 유치하려면 짧게는 10년에서 길게는 20년간 해당 시설을 지자체에 무상으로 임대해 줘야 한다”며 “재산 소유권자인 분양 계약자에게 이를 설명하고 동의를 받아야 하는 수고를 감수하면서까지 유치에 힘을 쏟는 것은 분양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한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 GS건설이 단지내 국·공립 어린이집을 유치한 ‘탑석센트럴자이’는 분양 당시 평균 41.67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분양 흥행에 성공했다.

정부가 오는 2020년까지 국·공립 어린이집 비율을 전체의 40%까지 높이기로 한 만큼 당분간 건설사들의 국·공립 어린이집 유치는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11월 말 기준 전국의 어린이집은 3만9181개소로 이 중 국·공립은 채 10%가 되지 않는 3531곳에 불과하다.

다만 예비청약자라면 분양 초기에 건설사들이 홍보하는 ‘국·공립 어린이집 유치 확정’이 최종 결정이 아닌 점은 명심해야 한다. 준공 이후 구성된 입주자대표회의에서 기존에 분양계약자와 지자체와 했던 계약을 파기해도 이를 막을 별도의 법적 조치가 없기 때문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입대의에서 ‘무상임대하는 국·공립보다 사립 유치원을 유치해 장기간 임대료를 받겠다’는 게 더 낫다고 판단해 기존 국·공립 유치 계약을 파기해도 이를 막을 별다른 도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국회에서는 500가구 이상의 공동주택에 국공립 어린이집 설치를 의무화하는 ‘영유아 보육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그래픽=이데일리 이서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