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M&A 불발에…약세

  • 등록 2019-04-26 오전 1:49:18

    수정 2019-04-26 오전 1:49:18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25일(현지시간) 유럽 주요증시는 기대를 모은 대형 인수합병 2건이 무산된 소식이 전해지며 약보합으로 마쳤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50% 내린 7434.13으로 거래를 끝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0.25% 떨어진 1만2282.60으로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 역시 0.33% 낮은 5557.67로 종료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도 0.31% 하락한 3491.92를 기록했다.

이날 유럽 주요국 증시는 별다른 소재가 없는 가운데 각각 영국 유통업계와 독일 은행권의 대형 인수합병이 좌초된 데 따른 실망감에 약세를 나타냈다.

영국 공정경쟁당국은 영국 슈퍼마켓 세인스버리가 월마트 계열 아스다를 인수하려는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독일에서는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가 인수합병 협상 중단을 선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