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투병중 신성일 “건강 호전 중”…홍상수와 인연 언급 눈길

  • 등록 2017-10-15 오후 12:09:15

    수정 2017-10-15 오후 12:09:15

신성일
[부산=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폐암 투병 중인 신성일이 건강에 호전이 있음을 알렸다.

신성일은 15일 오전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 회고전 ‘배우의 신화, 영원한 스타:신성일’ 기자회견에 참석해 “의사가 기적이라고 하더라”며 “이제 일곱 번의 방사능 치료만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신성일은 지난 7월 폐암 3기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해왔다.

신성일 회고전은 1960년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후 그의 출연작 500여 편 가운데 ‘맨발의 청춘’ ‘초우’ ‘안개’ ‘휴일’ ‘내시’ ‘별들의 고향’ ‘장군의 수염’ ‘길소뜸’ 8편을 상영한다. 치료를 받으면서 부산국제영화제 회고전도 준비했다.

신성일은 자신이 가장 아끼는 작품을 꼽아 달라는 요구에 이만희 감독의 ‘만추’를 들었다. 그는 “오늘 상영하는 ‘휴일’도 만추에 버금가는 작품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상수 감독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신성일은 “‘휴일’의 제작사 대표가 고 홍의선, 전옥숙씨로 홍상수 감독이 그들의 아들이다”며 “홍상수 감독이 그들의 상속자여서 재산이 많다. 전옥숙씨는 우리 어머니하고도 자매지간처럼 잘 지냈는데 김지하도 무릎을 꿇을 만큼 대단한 분이셨다”고 얘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