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타 행진 마감한 데이비스, 시즌 첫 홈런 작렬...부활 신호탄?

  • 등록 2019-04-16 오전 8:24:46

    수정 2019-04-16 오전 8:24:46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크리스 데이비스가 16일(한국시간)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서 투런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메이저리그 연속 타석 무안타 기록에서 간신히 탈출한 크리스 데이비스(33·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드디어 자신의 장기인 홈런을 기록했다.

데이비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경기에서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1로 앞선 8회초 우월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데이비스는 상대 투수 히스 헴브리와 풀카운트 대결을 벌인 끝에 가운데 몰린 슬라이더를 공략, 우측 담장을 훌쩍 넘겼다. 지난해 8월 24일 마지막 홈런을 친 이후 무려 133타석 만에 홈런포가 나왔다.

사실 홈런은 데이비스가 가장 잘 하는 것이다. 데이비스는 2013년 53개, 2015년 47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두 차례나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에 등극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홈런은 커녕 안타도 뽑지 못했다. 지난 14일 보스턴과의 경기에서 안타를 치기 전까지 62타석, 52타수 연속 무안타를 기록했다. 모두 메이저리그 역대 최장 기록이었다. 지난 14일 3안타를 뽑으면서 무안타 수렁에서 벗어난 데이비스는 이틀 만에 홈런까지 터뜨리며 부활 가능성을 높였다.

이날 데이비스는 홈런 포함, 3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볼티모어는 데이비스의 활약에 힘입어 8-1로 승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