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급 12만원 올려라” 현대重, 임단협 가시밭길 예고

17일 노조 임단협 요구안 확정 뒤 사측에 전달
대우조선 인수에 따른 물적분할로 진통 예상
  • 등록 2019-04-19 오전 4:30:00

    수정 2019-04-19 오전 4:30:00

자료=현대중공업 노조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현대중공업 노사가 다음달초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에 들어간다. 올해는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따른 물적 분할 등 변수가 많아 협상 타결 시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특히 이번 인수를 놓고 노조의 반발이 거센 만큼 업계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연내 타결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이하 현대중공업 노조)는 전날 임시 대의원회에서 임단협 요구안을 확정하고 이날 오후 사측에 전달했다. 상급단체인 금속노조의 결정에 따라 기본급 12만3526원(6.68%) 인상이 골자다.

또한 저임금 조합원 임금 조정을 위해 연차별 호봉 격차를 조정하고, 성과급 지급 산정 기준을 현대중공업지주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요구안에 담았다. 그동안 기본급 동결 등으로 조합원들의 근속 연수에 따른 임금 차이가 거의 없고, 일부 역전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는 게 노조 측의 설명이다.

하청(협력업체) 노동자의 처우 개선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정규직과 동일한 휴가, 휴일, 학자금, 명절 귀향비, 하계 휴가비, 성과급, 휴업수당 지급 등을 내걸기로 했다. 최근 문제가 불거진 낮은 임금과 임금 체불 등을 해결하기 위한 시간당 기성 단가 조정도 요구안에 포함했다고 노조 측은 전했다.

노조는 늦어도 5월초 사측과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임단협 교섭 체제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다만 올해 교섭에선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따른 물적분할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노조 측은 물적분할로 현재 현대중공업이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신설 현대중공업으로 나뉘면 노동자 근로조건 악화가 우려된다며 반대하고 있다. 물적분할을 폐기하기 전까지 사업부 차원의 노사단합대회를 거부하고, 회사가 진행하는 대우조선 인수 관련 설명회에도 불참하겠다고 방침을 세웠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다음달 31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을 결의하고 6월1일 분할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그룹에 편입하기 위해 중간지주회사를 설립하는 위한 작업이다. 현대중공업은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가칭)과 사업회사인 현대중공업으로 분할된다. 존속법인인 한국조선해양은 산하에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 등 4개 조선소를 거느릴 전망이다.

노조 측 관계자는 “중간지주회사가 회사의 이익을 가져가고 현대중공업은 단순 생산기지로 전락하는 구조”라면서 “현재 누적된 7조500억원의 부채가 현대중공업으로 전이돼 근로자들의 처우 개선이 어려울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분할 반대 서명을 벌이는 한편, 사측은 설명회와 사내 소식지로 인수 관련 의혹을 해명하는 등 노사 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닫는 모양새다.

조선사 한 관계자는 “이번 임금 인상안만으로도 노사 간 갈등이 치달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물적분할 변수까지 겹쳐 교섭이 장기화될 조짐”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도 다음달부터 임단협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두 회사 노조는 “동종업계 간 인수합병은 인력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반대하고 있다. 사진은 대우조선해양 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2월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현대중공업그룹의 인수에 반대해 상경집회를 벌이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