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특집 '천기누설', 식혜 효능 분석..'빨간 식혜의 정체는?'

  • 등록 2014-09-07 오전 9:30:59

    수정 2014-09-07 오전 9:30:59

식혜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우리 고유의 전통음료 식혜가 고혈압에 좋음 음식이라고 소개돼 눈길을 끈다.

7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MBN ‘천기누설’에서는 평소 쉽게 보지 못했던 다양한 간식을 소개, 이들 간식으로 건강을 지킨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방송은 우리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정월 대보름에 먹는 명절음식의 일종인 ‘약식’ 외에도 ‘대나무 엿’과 ‘안동 식혜’, ‘포도우엉갈수’, ‘둥굴레 양갱’, ‘누룽지’ 등의 숨겨진 효능을 전하며 간편하고 손쉽게 먹을 수 있는 특별한 간식으로 건강을 지키는 비법을 담는다.

특히, 주목을 끄는 것이 바로 ‘안동 식혜’. 안동 식혜는 경상북도 안동 지방의 전통 음료로 생선을 주재료로 만드는 ‘어식해’에서 시작됐다. 이후 생선이 귀한 내륙지방으로 전파되면서 자연스럽게 생선이 빠지고 엿기름, 무와 생강과 같은 채소, 고춧가루 등이 추가돼 현재의 형태가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빨간 식혜’라고도 불리는 ‘안동 식혜’는 일반적인 식혜와는 달리 붉은 빛깔을 띄고 있으며, 독특한 맛을 지니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식혜는 음식을 배불리 먹은 뒤에 마시면 소화가 잘되어 명절이나 생일, 잔칫날, 다과상 등에 잘 어울리는 음료로 정평이 나 있다.

안동 식혜에 대해 식품영양학과 윤택준 교수는 “심폐기능을 강화하는 고추의 캡사이신 성분과 모세혈관을 넓혀주는 생강, 항산화 기능을 하는 무의 베타인 성분 등이 고혈압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런 식재료들이 혈액 순환을 도와 고혈압을 치료한 사례가 있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내과 전문의 김성훈 원장은 “안동 식혜가 몸에 좋다고 너무 많이 먹게 될 경우, 급격하게 혈당 수치가 상승할 수 있다”고 부작용에 대해서도 알렸다.

안동 식혜의 조리법은 일반 식혜를 만드는 과정과 거의 유사한 편. 다만 안동 식혜에는 무와 생강, 고춧가루가 들어가는 것이 그 특징이다. 엿기름에 고춧가루를 넣어 체에 곱게 거르고, 잘게 썬 무와 통째로 빻은 생강을 섞는다. 이때 식혜는 부패하기 쉽기 때문에 항아리나 김치통 등에 보관하는 것이 좋으며,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는 하루 정도, 냉장고에서는 5일쯤 숙성 시키면 새콤달콤한 안동 식혜가 완성된다.

7일 오후 9시 40분 방송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