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작가 시대②]2016 빛낼 스타작가는?

  • 등록 2016-03-04 오전 6:30:00

    수정 2016-03-04 오전 7:59:52

장영철 작가, 노희경 작가(사진=MBC, 쉘위토크)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드라마는 작가 놀음’이라 했다. 한국에서는 유난히 작가의 힘이 강하다. 출연 배우 대신 작가에 따라 작품을 고르는 시청자도 있다. 복귀를 준비 중인 빛나는 필력들을 찾아봤다.

우선 ‘기황후’, ‘돈의 화신’, ‘샐러리맨 초한지’, ‘자이언트’ 등 흥행 불패의 주인공 장영철, 정경순 작가가 있다. 오는 28일 첫 방송되는 MBC 월화극 ‘몬스터’(연출 주성우)다. 거대한 권력집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남자의 복수극이다. 선 굵은 이야기와 휘몰아치는 전개 등 두 작가의 강점이 돋보일 만한 내용이다.

5월 방영 예정인 tvN 금토미니시리즈 ‘디어 마이 프렌즈’(연출 홍종찬)는 노희경 작가의 신작이다.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빠담빠담 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 ‘그들이 사는 세상’ 등을 통해 검증된 필력이다. 이번에는 김영옥 김혜자 나문희 주현 박원숙 고두심 등을 기용해 중장년의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그동안 20~30대 시청자를 주요 타깃으로 삼은 tvN은 이 작품을 통해 40~50대까지 시청자 층을 확대할 계획이다.

‘빛과 그림자’, ‘아이리스’, ‘올인’, ‘허준’ 등으로 유명한 최완규 작가가 MBC 주말극 ‘옥중화’(연출 이병훈)로 돌아온다. 조선시대 감옥에서 태어난 천재 소녀 옥녀의 성공기다. 한동안 ‘시청률 제조기’로 불리던 그가 지난 2014년 ‘트라이앵글’ 실패 이후 절치부심한 작품이다.

연말에는 ‘별에서 온 그대’의 박지은 작가가 한류스타 이민호와 손잡고 돌아온다. 진혁 SBS PD와 손을 잡는다. 만약 전지현이 출산 이후 복귀작으로 택한다면 박 작가의 신작이 올해 화룡점정을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도 ‘고맙습니다’,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등으로 사랑 받은 이경희 작가가 6월께 방송 예정인 KBS2 ‘함부로 애틋하게’(연출 박현석)로 돌아온다.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따뜻한 말 한다미’ ‘상류사회’ 등으로 주목 받은 하명희 작가는 비슷한 시기 SBS 수목미니시리즈 ‘닥터스’(연출 오충환)를 선보인다.

▶ 관련기사 ◀
☞ 박보검, 차기작은 KBS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
☞ "한국 가겠다" 유승준, 법정공방 돌입… 오늘(4일) 첫 재판
☞ 극장서 뺨 맞은 NEW, '태후'로 함박웃음
☞ [스타작가 시대③]스타작가, 무조건 좋은걸까
☞ [스타작가 시대②]2016 빛낼 스타작가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