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10명 중 6명 '키오스크로 일자리 줄어들까 걱정'

  • 등록 2018-11-11 오전 12:05:00

    수정 2018-11-11 오전 12:05:00

(자료=알바몬)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알바생 10명 중 6명은 무인 단말기 ‘키오스크’의 확대가 일자리 감소에 영향을 미친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은 최근 알바생 1383명을 대상으로 ‘무인 결제·운영시스템 키오스크 확대’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알바생 90.2%는 앞으로 키오스크를 이용하는 매장이나 기업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지금 수준을 유지할 것’이란 의견은 8.4%, ‘일시적인 현상일 뿐 곧 줄어들 것’이란 응답은 1.4%에 그쳤다.

또 이들 56.3%는 응답자가 ‘키오스크 이용이 늘면 일자리는 줄어들 것’이라 답했다. 키오스크 이용이 늘어도 ‘일자리는 계속 유지될 것’이란 낙관적인 응답은 36.7%, ‘오히려 일자리는 늘어날 것’이란 응답은 7.0%에 불과했다.

실제로 키오스크가 확대되면 나의 일자리에 영향을 미칠까봐 걱정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매우 걱정된다(11.7%)’, ‘걱정되는 부분이 없지 않다(47.8%)’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지수는 이보다 약 10%P가 높은 66.8점이었다. 이같은 걱정은 성별, 연령과 관계 없이 모든 응답군에서 58% 이상의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특히 30대 알바생 그룹에서 63.7%로 가장 높았다.

알바생이 아닌 소비자로서 키오스크를 이용해 본 소감으로는 장점과 단점이 팽팽하게 맞섰다. 키오스크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느낀 장단점(복수응답)을 물은 결과 이용상의 불편 등 단점을 꼽는 응답률이 131.9%, 이용 편의 등 장점을 꼽는 응답률이 124.8%로 비슷했다.

응답률 순으로 살펴 보면 ‘알아서 고르고 결제해서 편했다’가 응답률 51.5%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제품 문의, 상담 등 필요한 정보를 물을 수 없어 불편했다’가 49.2%로 2위에 올랐다. 또 ‘불필요한 제품 권유, 판촉을 받지 않아도 돼서 편했다(30.2%)’, ‘앞줄 손님의 숙지도에 따라 대기열이 한없이 길어졌다(29.3%)’, ‘환불, 서비스, 정정 요청 등이 불편해 곤란했다(26.1%)’가 나란히 3~5위를 차지했다. 이밖에도 ‘불필요한 대화나 인사가 없어서 가뿐했다(23.6%)’, ‘주문부터 제품 수령, 반납의 모든 절차를 직접해야 해서 번거로웠다(19.1%)’, ‘직원을 통할 때보다 결제/이용 과정이 빨랐다(14.5%)’, ‘기계, 시스템으로만 해결하는 과정이 삭막하고 정이 안 갔다(80.2%)’, ‘환불, 서비스 정정 요청이 덜 거북했다(5.1%)’는 소감도 이어졌다.

한편 키오스크 도입 여부는 매장 이용도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47.4%는 가격, 서비스의 질, 상품군 등 다른 조건이 같다는 가정 하에 키오스크의 도입 여부만 다르다면 ‘어느 쪽이든 상관 없이 이용한다’고 답했다. ‘이왕이면 직원이 있는 매장을 이용한다’는 응답은 31.2%로 ‘키오스크 도입 매장을 이용한다(21.4%)’는 응답을 10%P 차로 앞섰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 이상(44.2%)이 ‘직원이 있는 매장을 이용’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20대에서 ‘키오스크 매장(23.0%)’ 이용 의사가 가장 높았다. 또 전체 응답군 중에는 ‘키오스크 확대가 내 일자리에 영향을 미칠까 매우 걱정된다’고 응답한 그룹에서 ‘직원 상주 매장’을 이용한다는 응답이 48.8%로 가장 높아 눈길을 끌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