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멱칼럼]가출청소년 품어줄 따뜻한 사회를 꿈꾸며

  • 등록 2018-12-03 오전 5:00:00

    수정 2018-12-03 오전 5:00:00

[조현섭 한국심리학회 회장·총신대 중독재활상담학과 교수]올 2월 몹시 추운 날이었다. 1층 벨이 매우 다급하게 울려 황급히 나가보니 흰 모자를 깊숙이 눌러 쓴 마르고 작은 체구의 청소년이 부들부들 떨면서 서 있었다. 이 청소년은 이전에도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통해 쉼터에 입소한 경험이 있었는데 아버지의 빈번한 폭력을 피해 반복적으로 가출을 하는 아이였다. 전날도 가출해 갈 곳이 없
조현섭 한국심리학회 회장
던 차에 아는 A형의 집에 가서 지낸 이틀간 4명의 청소년들에게 구타와 성추행을 당하고 머리카락을 삭발 당했다고 했다. 그 이유는 이 아이가 이전에 가출 때 A형 집에서 7일간 머문 것에 대한 비용 청구였는데, 돈이 없다고 하자 갚은 능력이 없으면 몸으로 때우라고 했다고 한다.

이 아이는 4명의 가해 청소년들이 잠을 자고 있는 틈을 타 도망 나와 쉼터로 달려왔다. 폭력을 심하게 당해서 거동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힘든 상황이었다. 먼저 경찰에 신고하고 응급으로 병원진료를 받게 했다. 당장 갈곳이 없어 이후 쉼터에서 계속 보호하면서 상담을 통해 심리적 안정을 취하고 병원치료를 통해 신체적으로 빨리 회복하도록 도왔으며 경찰조사와 법적인 절차를 진행하는 등 유관기관들의 다각적인 지원을 받도록 했다.

몇 개월의 시간이 흐른 후, 이 아이는 건강을 되찾고 심리적으로도 많이 안정됐다. 최근 이 청소년은 대학 진학에 대한 꿈이 생겼다. “검정고시 전형으로 대학을 가야겠다. 공부가 재미있고, 알아가는 즐거움이 있다”고 했다. 소년은 집 보다 쉼터에서 안전함과 편안함을 느낀다는 말도 했다. 관심 가져주고 얘기 들어 주는 선생님이 있어서 너무 좋다며 활짝 웃는 아이를 보며 필자는 이 청소년이 원하는 대학에 들어가서 바라는 일을 이루게 되길 고대하고 있다. 생각만 해도 너무 기쁘고 가슴이 벅차오른다. 문제 청소년이라고 해서 포기하면 안 되는 이유다.

흔히 가출한 청소년은 비행청소년이라는 선입견이 있다. 그러나 가출문제를 청소년 개인의 품행문제로 돌리고 낙인찍는 방식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필자의 경험에 따르면 청소년의 가출원인은 다양하다. 가족해체, 부모의 폭력, 억압적인 양육방식 때문에 집을 나올 수밖에 없는 청소년들도 늘어나는 추세다. 어른들의 뒤틀린 삶이 청소년들에게 바로 전이되는 모양새다. 그래서 현재의 청소년 가출은 사회 구조적 문제의 일부라고 인식함이 타당하다고 본다.

경찰청 통계에 의하면 연간 2만여 건의 청소년 실종 및 가출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고 한다. 집을 나온 청소년의 일부는 본인 스스로 또는 주변의 도움을 받아 가정으로 되돌아가지만 상당수는 집을 떠나 근근이 잠자리를 찾아 떠돌고 있다. 2016년 청소년 매체이용 및 유해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의 가출 경험률은 2.7%로 추정됐다. 18세 이하 청소년중 약 13만명이 가출을 경험했거나 여전히 가출중인 상황이라는 얘기다.

이들 가출청소년을 길거리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청소년 쉼터가 만들어 졌다. 현재 청소년 쉼터는 여성가족부의 예산지원으로 전국에 130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청소년은 가출 후, 자발적으로 혹은 유관기관이나 경찰관의 소개로 쉼터에 오게 된다. 간혹 혹자는 나쁜 행동을 한 아이들이 모이면 더 나쁜 행동을 배워서 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특히 가출청소년들이 이용하는 쉼터의 경우에는 숙박을 하며 함께 지내는 시간이 많으니 더 걱정을 할 수 밖에 없다. 그러나 필자의 경험으로는 꼭 그렇지 않았다. 오히려 순기능이 더 많았다.

쉼터를 통해 위험한 상황에 빠지지 않게 되고 집으로, 학교로 돌아간 경우가 많다. 또 신체적, 정신적 건강(우울, 불안, 강박 등)에 대한 상담이나 약물복용 등의 치료를 받아 회복되기도 하고, 특히 나빴던 가족관계가 전문적인 개입으로 좋아져 가정으로의 빠른 복귀를 돕고 진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기도 한다. 법적인 문제에 연루돼 있는 경우 보호관찰기간 중 지켜야할 부분들을 잘 지킬 수 있도록 관리를 받고 더 심각한 법적인 문제를 일으키지 않도록 교육받고, 돌아갈 곳이 없는 경우 숙식 및 학업, 진로에 대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그리고 보호상담원이 청소년과 함께 생활하며 문제가 되는 생활 습관을 개선하고 나쁜 정보를 서로 공유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쉼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이유다. 쉼터 혹은 가출 청소년에 대한 무조건적이고 부정적 낙인은 바람직하지 않다. 쉼터를 비롯한 다양한 청소년 시설에서 많은 청소년들이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필자는 가출 청소년들에게도 기회가 주어지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훌륭한 인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믿는다. 이에 향후 가출 청소년들을 위한 쉼터 및 다양한 시설이 더 많이 생겨야 한다. 위기의 청소년들에게 그래도 세상은 살만한 곳이란 믿음을 심어줄 수 있는 곳이 ‘쉼터’ 아니겠는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