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록의 미식로드] 매운탕·국수·장어구이·부대찌개 등 연천 ‘五味’

연천의 대표적인 먹거리
  • 등록 2019-04-26 오전 3:59:00

    수정 2019-04-26 오전 3:59:00

불탄소가든의 민물매운탕


[연천=글·사진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예부터 경기 연천의 한탄강은 어족자원이 풍부하기로 이름났다. 메기며 쏘가리, 꺽지 등 민물고기로 끓여낸 매운탕이 연천을 대표하는 음식 중 첫손에 꼽히는 것도 당연한 일인지 모른다. 같은 민물고기라도 잔잔한 호수에서 사는 고기와 요동치는 강물에서 사는 고기 맛은 다르다. 굽이굽이 흐르는 한탄강 물길을 헤집으며 사는 민물고기는 육질이 단단하고, 탕으로 끓이면 진하면서도 단맛을 낸다. 같은 재료라도 그 풍미를 결정짓는 것은 손맛이다. 연천의 매운탕 집들은 오랜 세월을 거치며 손맛을 다져 한탕강변을 지키고 있다. 입소문 난 집들은 하나같이 직접 장을 담그고 비법 양념을 풀어 매운탕을 끓여낸다.

불탄소가든의 민물매운탕
재인폭포 초입에 있는 불탄소가든은 연천에서도 이름난 민물매운탕 전문점이다. 참게와 메기, 동자개(빠가사리) 등을 넣어 끓여낸 매운탕으로 이름난 집이다. 한탄강을 바라보며 맛보는 얼큰하고 칼칼한 민물 매운탕 한 입만으로도 어제 먹은 술독이 사르르 풀어지는 기분이다. 아끼지 않은 속 재료와 미나리가 어우러진 맛에 단골도 많다. 남은 국물에 수제비를 넣어 먹는 맛도 별미다.

한탄강오두막골의 가물치구이


아이 낳은 산모에게 좋다고해 가모치로 불리는 ‘가물치’. 보통은 탕이나 즙을 내어 보양식으로 먹지만, 일반적으로 접하기 쉽지 않은 재료다. 하지만 연천에서는 다르다. 이곳에서는 가물치를 구워먹는다. 한탄강오두막골에서는 회처럼 도톰하게 썬 가물치 살에 양파와 파를 넣고 고추장으로 버무린 다음 불판에 구워 먹는다. 담백하고 부드러운 가물치 살이 매콤달콤한 양념과 묘한 조화를 이루는 별미다. 특히 그 식감은 키조개 관자와 비슷하다. 비린 맛이나 냄새도 전혀 없다. 밥 위에 얹어 먹거나 술안주로도 제격이다. 민물새우탕도 즐겨 찾는 메뉴다. 민물새우가 듬뿍 들어가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여기에 탕에 들어간 수제비도 찾아 먹는 재미도 있다.

한탄강강변매운탕의 장어구이


연천의 한탄강과 임진강은 뱀장어(민물장어)가 많이 나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장어는 고려 말 왕실에서도 즐기던 여름 보양식으로 역사가 600년이 넘는다. 허준이 쓴 ‘동의보감’에도 뱀장어에 대해 “오장(五臟)이 허한 것을 보하고, 폐병을 고친다”고 서술했다. 한탄강강변매운탕은 연천에서도 장어구이로 유명한 곳이다. 미리 주문하면 뱀장어를 미리 구워서 숯불 위에 내놓는다. 보통은 소금구이로 나온다. 생강하고, 마늘을 곁들여 먹으면 장어의 고소함이 입안을 감싼다. 이뿐 아니다. 연천에는 이름난 식당이 몇 군데 있다. 창산면 신병교육대 앞에 자리한 ‘망향비빔국수’는 잔치국수와 비빔국수가, 대광리역 앞 대호식당은 부대찌개로 유명하다.

대호식당의 부대찌개
망향비빔국수의 잔치국수와 비빔국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