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명소방수 출신 조규제 코치 영입

  • 등록 2010-10-24 오전 10:33:58

    수정 2010-10-24 오전 11:08:55

▲ 조규제 신임 KIA코치. 사진=KIA 타이거즈
[이데일리 SPN 이석무 기자] KIA 타이거즈가 왕년의 명소방수 출신 조규제 코치를 영입했다.

조규제 코치의 보직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며 지난 20일부터 KIA 남해 마무리캠프에 합류해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조규제 코치는 “지난 2004년과 2005년에는 선수로 KIA 타이거즈 일원이 됐지만 이제는 코치로 다시 함께 하게 돼 어깨가 무겁게 느껴진다”며 “좋은 선수들이 많은 만큼 더욱 열심히 지도해 프로야구 최강 마운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KIA는 조규제 코치의 합류로 이강철 코치와 김정수 코치 등 3명의 투수 코치가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한편 조규제 코치는 지난 91년 쌍방울 1차 지명으로 프로데뷔를 했고, 이후 현대와SK, KIA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특히 1991년 27세이브로 구원왕에 오른 이래 통산 153세이브를 거두며 최고의 마무리투수로 이름을 떨쳤다.

지도자 생활은 2006년에서 2007년까지는 현대에서, 2008년부터는 넥센에서 선수들을 지도해 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