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주택의 반란..매매가 1년새 아파트보다 더 올랐다

8월 전국 매매가 전년比 3%↑
아파트값 상승률 0.2%보다 훨씬 높아
마포·은평·서대문구 가장 많이 올라
"단기 급등에 거품 우려..투자 유의"
  • 등록 2018-09-13 오전 4:30:00

    수정 2018-09-13 오전 4:30:00

그래픽= 문승용 기자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지난해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1년 간 전국 단독주택 가격이 아파트보다 더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희소성이 높은 데다 리모델링을 통해 상가로 활용하는 등 수요가 늘면서 몸값이 높아진 때문이다. 그간 상대적으로 아파트와 연립주택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올랐던 단독주택이 ‘가격 갭 메우기’에 나섰다는 분석도 있다.

◇‘귀하신 몸’ 마포·용산 단독주택 가격↑

리얼티뱅크부동산연구소가 한국감정원의 시세 테이터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전국 단독주택 매매가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3.03% 올랐다. 이는 같은 기간 아파트값 상승률(0.20%)보다 높은 수치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같은 기간 수도권(서울·경기·인천) 단독주택은 3.53% 올랐는데, 이는 아파트값 상승률(2.92%)보다 높았다. 지방은 아파트(-2.40%)나 연립·다세대주택(-1.30%)의 매매값이 하락하는 동안 단독주택만 유일하게 2.83% 상승했다.

부동산시장이 과열된 서울에서는 아파트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 중이지만 단독주택의 상승세도 만만치 않다. 작년 8월부터 1년 동안 서울에서 단독주택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북권(마포·은평·서대문구 등)이 6.05%로 가장 많이 올랐다. 강북의 도심권(용산·종로·중구)도 5.55%로 상승세가 뚜렷했다.

실제 이들 지역에서 단독주택은 귀하신 몸이다. 원래 물건이 드문데다 최근 단독주택을 리모델링해 상가주택으로 활용하거나, 아예 재건축해 다가구주택으로 활용하는 경우도 많다. 이에 따라 시세 차익도 노리면서 임대수익까지 얻으려는 투자 수요도 많아졌다는 게 현지 부동산 중개업소들의 설명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서교동 대지면적 300㎡에 연면적 256㎡인 단독주택은 지난달 30억원에 거래됐다. 단독주택은 아파트와 달리 면적 등 조건이 천차만별이어서 평균 시세를 산정하기가 힘들지만 이 지역 단독주택은 매매값이 1~2년 새 3억~4억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서교동 K공인 관계자는 “홍대 상권에서 ‘경의숲길공원’ 프리미엄을 업고 단독주택을 개조해 카페와 레스토랑으로 리모델링하려는 문의가 많다”며 “원래 이 동네 단독주택 주인들은 주거 목적으로만 생각하고 매도 의사가 전혀 없었지만 상권이 발달하면서 가격이 뛰자 매물이 하나 둘씩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개발 기대감으로 뜨거운 용산에서는 최근 한 단독주택 경매에 100명이 넘게 몰려 눈길을 끌었다. 법원경매 전문업체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7월 17일 서부지방법원 경매7계에서 진행된 용산구 후암동 주택에 105명이 응찰했다. 올해 들어 전국 최고 입찰경쟁률로 서울 소재 부동산 중에서 응찰자 수가 100명 넘게 몰린 것은 1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당일 법원이 유달리 북적거렸고 입찰하러 온 사람 중 절반 이상이 후암동 물건에 응찰한 사람들이었다”며 “용산 개발에 대한 기대감도 크지만 단독주택에 매력을 느낀 사람도 그만큼 많아졌다”고 말했다.

◇“너무 저평가”… ‘가격 갭’ 메운 듯

8·2 대책 발표 이후 아파트와 연립·다세대주택의 경우 서울·수도권은 상승하고 지방은 하락하는 구도가 고착화되는 가운데 그간 가격 상승이 지지부진했던 단독주택도 갭 메우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이러한 추세는 입주한 지 11~15년 된 구축 아파트에서도 나타난 바 있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이 국토부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짜리 입주 11~15년차 아파트의 올 들어 8월까지 평균 거래가는 6억2000만원으로 작년 대비 14.8% 올랐다. 입주 후 기간을 5년 단위로 봤을 때 입주 5년 이내 신축 아파트 상승률(10.9%)을 웃돈 것이다. 입주 16~20년 아파트 매매값은 10% 올랐고, 입주 6~10년 아파트값은 오히려 2.6% 하락했다. 신축 아파트값이 지나치게 뛰어 가격 부담이 커지자 구축 아파트로 수요가 몰린 것이다.

리얼티뱅크 부동산연구소 측은 “상대적으로 단독주택이 물건도 적고 오래된 집들이 많아 인기가 없었는데 최근 시중 자금이 상당 부분 몰리면서 아파트와의 가격 갭을 메우고 있다”며 “구축 아파트에 이어 단독주택 쪽으로도 돈이 몰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 규제에 따른 집값 조정이 단기에 그치자 한동안 관망세를 유지한 주택 매입 대기수요가 갭 메우기식 거래로 번지고 있다”며 “다만 단기간 가격 급등으로 거품 논란이 일고 있고 정부의 추가 부동산 대책이 나올 예정이라 시장 상황을 보고 매수 여부를 결정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