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김서형 “40대 여배우, 꼭 엄마해야 하나요”(인터뷰)

  • 등록 2019-01-30 오전 7:00:05

    수정 2019-01-30 오전 7:00:05

김서형(사진=플라이업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우리는 할 게 많아요. 40대 여배우는 멜로 하면 안 되나요? 왜 엄마 역만 해야 하죠?”

우아했지만 날카로웠다. 핵심을 찔렀다. “여배우의 ’선택의 폭‘을 좁히는 건 우리가 아니라 시장”이라고 덧붙였다. 자신감과 당당함이 묻어났다. 역시 ‘쓰앵님’이었다.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 미니시리즈 ’SKY캐슬‘(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의 김서형(46)이었다.

‘SKY캐슬’은 입시 제도를 풍자한다. 김서형이 연기하는 미스터리한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은 사교육의 핵심이다. 담당 학생을 무조건 서울대 의대에 합격시키지만, 그 방법은 찜찜하다. 사교육에 올인한 부모들은 결과로 과정을 정당화 한다. 김주영은 그 틈을 파고 든다. 초반에는 무표정으로 일관하지만, 서서히 부모의 불안을 쥐고 흔들며 ‘마왕’의 면모를 드러낸다.

캐릭터를 세공하는 과정은 치열했다. 색깔은 늘 검정이지만, 감정의 변화에 따라 다른 원단을 택했다. 독한 대사를 내뱉을 땐 가죽을 입었다. 매회 의상 회의만 4시간씩 걸렸다. 두피에 좋지 않은 올백도 캐릭터를 위해 고수했다. ‘미소 짓는다’는 지문에 수차례 자신에게 질문을 던졌다. 자칫 김주영이 아닌 김서형의 얼굴이 나올까 하는 우려였다. 후반부에는 멱살잡이부터 오열까지 감정이 폭발했다. 리허설 할 때마다 서로 “기빨린다”고 하소연했다. 등이 멍으로 물들기도 했다. 덕분에 눈꺼풀의 떨림만으로 감정이 전달되는 독특한 캐릭터가 완성됐다.

고충도 있었다. 동료에 대한 열등감으로 자식에 집착하고, 급기야 살인까지 교사하는 김주영은 평범하지 않다. 캐릭터에 대한 연민과 답답함이 그를 짓눌렀다. 아픈 시간들이었다. 그는 “덕분에 19회에서 폭발했다”고 말했다. 유현미 작가는 종방연에서 김서형에게 “한번쯤 전화할 줄 알았는데 끝내 안했다”고 말했다.

염정아와 김서형(사진=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이처럼 캐릭터에 온 몸을 내던지는 열정이 지금의 김서형을 만들었다. 김서형은 1994년 KBS 16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데뷔했다. SBS ‘아내의 유혹’(2008)으로 주목 받은 후 SBS ’샐러리맨 초한지‘(2012), MBC ’기황후‘(2013), MBC ’개과천선‘(2014), tvN ’굿와이프‘(2016), 영화 ‘악녀’(2017) 등 강렬한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런 김서형에게도 ‘SKY캐슬’은 처음엔 제안을 고사할 만큼 쉽지 않은 작품이었다. 김서형은 “연기를 25년 했지만 보통 여자가 아니었다”고 호탕하게 웃었다.

덕분에 드라마는 역대 비지상파 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6일 방송한 19회는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23.216% 시청률을 기록했다. tvN ‘도깨비’(2017, 최종회 20.509%)를 2년 만에 깨부순 셈이다. 자신에게 쏠린 관심보다도 “드라마가 사랑 받아 행복하다. 생애 첫 포상휴가가 기대된다”는 그의 말은 진심이었다. 들뜸은 없었다. 베테랑의 통찰력이자 여유였다.

오는 2월 1일 방송하는 최종회에 대해 물으니 “혜나는 제 딸이다. 조 선생과 사랑하는 사이”라고 농담을 던졌다.

“차기작이 저도 궁금해요. ‘아내의 유혹’ 이후 힘주는 역할이 주로 들어왔죠. 이번에는 어떤 작품을 제안 받을지 떨리고 기대됩니다. 비슷한 작품이 와도, 제가 원하는 장르물이 와도 무엇이든 열심히 할 거니까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