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주지훈 “글로벌 반응 깜짝, 韓콘텐츠 자부심↑”(인터뷰)

  • 등록 2019-02-13 오전 6:00:30

    수정 2019-02-13 오전 6:00:30

주지훈(사진=넷플릭스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세수도 못했네요. 하하.” 아침 일찍부터 전화로 회의를 하느라 바빴다고 했다. 인터뷰가 끝나는 대로 운동을 가고자 운동복 차림이라 했다. 요즘 가장 바쁜 배우 주지훈(37)이었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에 이어 글로벌 OTT까지. 그야말로 종횡무진 중이다. 지난해 영화 ‘공작’, ‘신과함께-인과 연’, ‘암수살인’을 연달아 성공시켰다. 드라마는 잊은 줄 알았더니 지난 11일부터 MBC 월화 미니시리즈 ‘아이템’으로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지난달 25일에는 조선시대 좀비물인 넷플릭스 첫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극본 김은희·연출 김성훈)이 공개됐다.

평소 넷플릭스 다큐멘터리를 즐겨본다는 그에게도 ‘킹덤’은 새로운 경험이었다. 영하 16도까지 떨어졌던 한겨울의 촬영 외에도 드라마 작가와 영화감독의 만남, 20억 원에 달하는 회당 제작비 모두 처음 겪는 일이었다. 190여 개국 서비스를 체감하느냐는 말에 “솔직히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극장서 상영되는 것도 아니고, 지정된 시간에 방송하는 것도 아니고, 수치를 공개하는 것도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렇지만 SNS에서 감지되는 뜨거운 반응은 힘을 실어줬다.

‘킹덤’ 스틸컷(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페인 신문에서 ‘킹덤’을 다루고, 제 SNS에 다양한 언어로 댓글이 달린다. 최근 화보 촬영으로 발리를 갔다. 현지팬 30명이 공항 마중을 왔다. ‘킹덤’을 봤다고 한다. 기존 한류는 확산되는 데 시간이 걸렸다. 즉각적인 반응이 신기했다. 조회수가 궁금하지만 오히려 공개하지 않아 자유롭기도 하다.”

한국 콘텐츠에 대한 자부심도 강해졌다. ‘킹덤’이 할리우드 진출의 교두보가 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방탄소년단과 이병헌·배두나를 언급했다. 그는 “우리 콘텐츠를 널리 알리는 데 일조할 수 있다면 그것 또한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킹덤’을 촬영하기 위해 전국 각지를 누볐던 그는 “대한민국이 이렇게 아름답고, 조상님들의 의복이 이렇게 아름답다는 걸 새삼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킹덤’에서 주지훈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면서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 이창(주지훈 분) 역을 맡았다. 왕세자 캐릭터와는 인연이 깊다. 출세작인 MBC ‘궁’(2006)이 있다. 모델 출신으로 2003년 SBS 시트콤 ‘압구정 종갓집’으로 연기를 시작했던 그를 스타덤에 올린 작품이다. ‘궁’으로 청춘스타가 된 그는 13년 사이 가장 바쁜 배우로 성장했다. 불미스러운 일도 있었지만, “잘 될 것”이란 긍정적인 태도가 지금을 만들었다. 그의 재치 있는 멘트에 열광하는, 아이돌 스타 버금가는 팬덤도 생겼다.

주지훈(사진=넷플릭스 제공)
“요즘 편안해 보인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어렸을 땐 대중들이 요구하는 제 모습이 ‘시크함’이라 생각했다. 거기에 절 맞춘 것도 있다. 경험과 시간이 쌓이면서 여유가 생겼다. 또 요즘 팬들은 솔직하다. 그 영향도 받는다.”

어느덧 30대 막바지를 보내는 그는 “지금 이 시기에 할 수 있는 걸 다 하고 싶다”고 욕심을 내비쳤다. 감독·작가와 만나 작품에 대해 수다를 떠는 시간이 ‘놀이’라며 “다작을 하는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그가 그리는 40대를 묻자 하정우·정우성·황정민을 예로 들었다. “큰 그릇을 가진 인간적인 선배님들”이라며 그들을 닮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킹덤’은 지난 11일 첫 시즌2 첫 촬영에 돌입했다. 시즌1에 대한 호응에 힘입어 희망찬 분위기라고 귀띔했다. 그는 “(넷플릭스가)미국 회사라 고소당할 수도 있다”고 엄살을 부린 후 장난기 가득한 얼굴로 시즌2를 슬쩍 예고했다. “모든 순간이 폭발한다. 대본을 보면서 ‘어?’를 반복했다. 기대해 달라.”

주지훈(사진=넷플릭스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