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봉사활동으로 우간다行.."고된 일정이지만 행복하다"

  • 등록 2013-07-17 오전 9:09:44

    수정 2013-07-17 오전 9:09:44

배우 김정화.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배우 김정화가 우간다로 봉사활동을 떠났다.

김정화는 16일 열흘 간의 일정으로 우간다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김정화는 트위터에 “아프리카 우간다로 떠납니다”며 “고된 일정이지만 그 어느때보다 기쁩니다”고 적었다. 이어 “아름다운 사람들, 감사한 추억들 많이 만나고 돌아오길 기도해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환한 미소가 돋보이는 사진은 김정화의 들뜬 마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반응이다.

그간 기아대책 홍보대사로 꾸준히 봉사와 나눔, 기부활동을 펼쳐온 배우 김정화는 2009년, 2012년에 이어 올 해 세 번째로 우간다로 떠나게 됐다. 부모님을 에이즈로 잃고 자신 역시 에이즈에 걸려 있는 결연아동 아그네스와 2009년 처음 인연을 맺은 김정화는 아그네스를 통해 ‘한 사람의 인생을 바꾸는 기적’을 경험했다는 전언이다.

김정화는 8월 24일 CCM 가수 유은성과 결혼도 앞두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 해 아그네스에게 바치는 책 ‘안녕, 아그네스!’를 계기로 만났다. 김정화는 ‘안녕, 아그네스!’를 노래로 만든 당시 가사를 썼고 유은성이 작곡을 맡았다.

김정화의 소속사 S.A.L.T. 엔터테인먼트관계자는 “김정화가 우간다의 딸 아그네스를 인연으로 평생 함께할 동반자를 만난 만큼 이번 우간다 행이 더욱 뜻깊다. 결혼을 앞두고 아그네스를 다시 한번 만나 의미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어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