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이 다리 끝에 집이 있다"…황정희 '귀갓길'

2014년 작
라오스 '삶'에 들이댄 카메라 프레임
매료된 땅·사람·생명력·희망 등 포착
적당한 생동감, 적당한 서정성 엮여
  • 등록 2018-12-08 오전 12:10:00

    수정 2018-12-08 오전 12:10:00

황정희 ‘귀갓길’(사진=갤러리나우)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저녁노을이 퍼지는 시간, 나무다리를 건너 ‘집으로 가는 길’을 재촉하는 아이들. 그 다리 아래 그리 깊어 보이지 않는 강에서 하루를 마무리하는 ‘사람 사는 모습’과 자연스럽게 섞인다.

이보다 평화로운 풍경은 흔치 않을 거다. 적당한 생동감과 적당한 서정성, 그 둘이 씨실 날실처럼 엮였다. 동남아시아 라오스의 어느 오지에서 잡아낸 이 전경은 사진작가 황정희(48)의 작품이다.

작가는 5년째 라오스의 삶에 카메라를 들이대는 중이란다. “왜 라오스냐”고 물으면 딱히 답이 있을까. 처음에는 땅에 반했고 사람에 매료됐다고, 나중에는 생명력에 반했고 희망에 매료됐다고 할 것이다.

애잔한 눈빛으로 이방인에게 기꺼이 품을 내준 그들에게서 ‘우리’를 봤던 것 같다. ‘귀갓길’(2014)이 이질적이지 않은 건 풍광이 아니라 그 눈맞춤 때문일 거다.

11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갤러리나우서 여는 개인전 ‘라오스’에서 볼 수 있다. 디지털 피그먼트 프린트. 80×53㎝. 작가 소장. 갤러리나우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