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동영상 오픈 플랫폼 ‘플레이리그’가 온다

  • 등록 2015-09-06 오전 7:10:31

    수정 2015-09-06 오전 7:10:31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네이버(035420)가 준비하고 있는 동영상 오픈 플랫폼 ‘플레이리그’가 10월 5일 베타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플레이리그는 네이버 아이디만 있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동영상 오픈 플랫폼으로 스마트폰에서 찍고 바로 업로드할 수 있도록 모바일에 최적화됐다.

네이버는 이용자들의 자유로운 상상력이 마음껏 발휘될 수 있도록 맛있는/귀여운/유익한/훈훈한/자랑할/웃긴 등 형용사로 카테고리를 분류해 서비스를 운영한다.

또한 네이버 플랫폼을 활용한 콘텐츠 유통과 적절한 보상 시스템을 통해 새로운 동영상 콘텐츠가 대중에게 쉽고, 간편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3일 플레이리그 베타 서비스 사전 안내 페이지http://tvcast.naver.com/play를 오픈하며 샘플 영상을 공개했다. 향후 6주간의 베타서비스 기간을 거치고, 연내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 관련기사 ◀
☞네이버 O2O쇼핑, 현대백화점과 네번째 팝업스토어
☞‘라인’, 전세계 애플 앱스토어 누적 매출 2위 차지
☞네이버, 통계청과 빅데이터 기반 공익 창출 위한 업무협약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