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블록체인 '인재 채용기준' 이르면 연내 나온다

고용부 '국가직무능력표준' 개발 추진
'산업·교육·자격' 세 분야 기준 마련
내년부터 공공기관 채용 등에 활용
NCS기반 교육과정·자격검정 나올듯
  • 등록 2018-09-10 오전 5:00:00

    수정 2018-09-10 오전 5:00:00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블록체인에 대해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이 이르면 연내 선보인다. 산업현장에서 직무 수행을 위해 꼭 필요한 지식을 규정하는 작업을 통해, 국가 차원에서 블록체인 분야의 능력있는 인재를 개발해 핵심 인프라를 구축하고, 나아가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 산업에 대한 전체적인 기준을 정비하고, 민간은 물론 공공 분야에서도 도입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이 대세 기술로 자리잡아가면서 향후 중앙부처와 각 지방자치단체도 앞다퉈 관련 인력 확보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정보보안 업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 산하 산업인력공단의 요청으로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가 블록체인과 생체인식에 대한 NCS 만들기를 진행 중이다. 오는 11월 최종보고회를 갖고 이르면 연말까지 개발을 완료해 공개할 예정이다.

◇산업·교육·자격 등 개발, 11월 최종보고회..연내 확정 목표

블록체인 NCS는 △블록체인 분석·설계 △블록체인 구축·운영 등을 바탕으로 산업·교육·자격 등 세가지 분야에 걸친 기준을 마련하고 있다. KISIA 관계자는 “연말까지 가능한 한 기준을 확정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NCS는 2010년 등장한 개념으로, 국가 차원에서 산업별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관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후 최근에는 공공 분야 채용에서 NCS에 기반한 직무능력 평가를 필수로 채택하고 있어 정부의 산업육성 기조와 맞닿은 요소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개발중인 블록체인 NCS는 이에 따라 산업 성장을 지원하는 동시에 관련 교육과정을 체계화하고, 나아가 자격 인증 제도까지 확립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블록체인 NCS는 우선 채용 분야에서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최근 IT 업계에 따르면 주요 기업들은 물론, 전국 지자체들도 블록체인 전문가 모시기에 나서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5급(사무관)으로 전문가를 위촉하기 위해 인재 추천을 받는 곳도 있다”며 “새로운 지역산업으로 육성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26개 지자체 블록체인 시범사업 도전..“물밑경쟁 치열”

실제로 공공 분야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하려는 수요는 상당하다. 블록체인 산업 육성 정책을 맡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올해 6개 시범사업(42억원)을 진행하는데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에서 총 72개 사업 제안서를 제출했다. 이중 14개 광역 지자체(시·도)와 12개 기초 지자체(시·군·구)가 제안서를 제출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블록체인이 대량의 데이터를 분산·탈중앙화 방식으로 처리한다는 개념 특성상 대기업이나 공공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다는 점에서 관련 업체들도 공공 분야에 주목하고 있다.

KISA는 내년도 공공 분야 블록체인 시범사업 규모를 12개, 100억원 규모로 올해보다 두배 가량으로 확대할 계획인데, 올해 사업에는 한 곳도 들지 못했던 지자체들이 내년 사업에서는 선정되기 위해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문가를 직접 채용하는 것은 물론, 지역 기업이나 대학·특성화고 등과 연계한 전문 인력 양성 추진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나아가 노원코인(서울 노원구), 시루페이(경기 시흥시) 등 지역별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도입하는 등 활용도를 모색하고 있어 관련 인력에 대한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KISIA 관계자는 “향후 블록체인 NCS 기반 관련 교육이나 검정 등에 대한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라며 “관련 기관과의 협업 등 내년 후속 작업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개념도. 한국산업인력공단 홈페이지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