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만, SK 2014시즌 이끌 새 주장

  • 등록 2014-01-04 오후 12:35:32

    수정 2014-01-04 오후 2:19:04

사진=SK와이번스
[이데일리 스타in 박은별 기자]SK의 2014시즌 새 캡틴은 박진만이다.

SK 선수단은 4일 오전 코칭스태프와 전체 미팅을 가졌고 이 자리에서 주장도 뽑았다. 선수단의 투표로 진행된 주장 선거에서 박진만은 선수단의 지지를 얻어 주장으로 선출됐다. 함께 최종투표 후보에 오른 조인성과는 두 표차밖에 나지 않았다. NC 이호준과 함께 9개 구단 중 최고참 주장도 됐다.

지난 해 SK의 주장은 정근우였다. 그러나 올시즌 FA로 팀을 옮기며 주장이 공석이 됐고 일본 가고시마 마무리캠프선 김강민이 임시 주장을 맡아왔다. 그 바통은 박진만이 이어받았다.

박진만은 조용한 카리스마를 가진 선수다. ‘카리스마형’ 김재현, ‘형님리더십’ 이호준과는 또다른 유형의 주장이다. 고참의 권위를 내세우기보다는 프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몸으로 직접 보여주는 스타일이다. 후배들이 스스로 따라오게끔 만드는 힘이 있다. 박진만이 선수단의 지지를 얻은 이유다.

SK는 지난 시즌 6위에 그치며 체면을 구겼다. 7년만에 가을야구도 하지 못했다. 2014년, 박진만에게는 개인적인 성적은 물론 팀 성적면에서도 더 큰 책임감이 드는 시즌이 될 수 밖에 없다.

박진만은 “나보다는 우리, 개인보다는 팀을 우선시하며, 소통이 잘되는 와이번스가 되는데 일조하겠다. 팀의 낮은 곳에서 묵묵히 궂은 일을 도맡아 한다는 자세로 주장 직을 수행하겠다. 올해는 우승이라는 목표아래 책임감을 가지고 진정성 있는 주장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