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의욕 갑 헨리-요리장인 父, 화려한 음식 퍼레이드

꼬마 헨리의 추억 가득한 토론토 스윗 홈 공개
  • 등록 2018-11-09 오전 10:21:39

    수정 2018-11-09 오전 10:21:39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헨리의 어린 시절 추억이 묻어 있는 토론토 스윗 홈이 공개된다.

9일 밤 11시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캐나다 토론토 본가에서 아버지와 오붓한 추수감사절을 보내는 헨리의 따뜻한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 헨리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홀로 지내는 아버지를 찾아가 하루를 함께했다. 둘 만의 시간이 처음인 부자(父子)는 어색한 분위기를 풍기면서도 훈훈한 케미를 뽐냈다. 아들 바보 아버지는 만나는 사람마다 사진 촬영을 유도, 끝없는 포토타임으로 보는 이들의 광대를 승천시켰으며 무뚝뚝하지만 서로 생각하는 마음이 엿보였다.

이번 방송에서는 추수감사절을 맞이해 손님들을 초대한 헨리와 아버지가 쿠킹 컬래버레이션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의욕갑(甲) 헨리와 수년간 내공을 다져온 요리장인 아버지의 글로벌한 손맛을 확인할 수 있다는 후문.

범상치 않은 손길로 탄생하는 다양한 음식 퍼레이드와 함께 두 사람이 야심 차게 준비한 메뉴들이 손님들의 취향을 저격할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또 음악 천재 헨리의 집답게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 악기들이 시선을 강탈, 꼬마 헨리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어 보는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헨리와 아버지의 훈훈한 부자케미는 9일 밤 11시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