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산·호수·강·하늘…농익은 가을을 찾아가다

충북 단양 늦가을 단풍 여행
퇴계도 겸재도 반한 진경산수 속으로 '충주호'
남한강 절벽 따라 아찔한 산책로 '단양 잔도'
가을빛에 물든 단양을 굽어보다 '만천하스카이워크'
  • 등록 2018-11-09 오전 12:00:01

    수정 2018-11-09 오전 12:00:01

충북 단양 남한강 북녘에서 바라본 만추의 단풍. 잔잔한 남한강 위에도 단풍이 물들었다.


[단양=글·사진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단풍 나들이철도 이제 막바지다. 설악산을 비롯한 전국 유명 단풍 관광지들은 올해도 인파로 북적거렸다. 한적하고 오붓하게, 곱게 물든 만추의 가을을 즐길 곳은 없을까. 충북 단양은 조용한 단풍 나들이를 선호하는 이들이 찾아가기에 알맞은 곳이다. 색색으로 물든 울창한 숲과 깎아지른 절벽, 내륙에서 가장 넓다는 충주호까지 늦가을 절경을 연출해서다. 잠깐만 운전대를 놓고 나면 첩첩 산과 잔잔한 강이 만들어 내는 가을빛 잔치를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충주호 여객선에 오르면 온통 노랗고 붉게 칠해진 절벽이 새로 만들어 세운 병풍처럼 다가온다. 성질 급한 겨울이 오기 전 마지막 제철 매력을 어김없이 내뿜고 있는 가을빛을 찾아 충북 단양으로 향한다.

등선대 아래를 지나고 있는 충주호 유람선


◇퇴계도 겸제도 반한 진경산수 속으로

충주호는 충북 충주, 제천, 단양에 걸쳐 있는 인공호수다. 우리나라 호수 가운데 가장 커 ‘내륙의 바다’로 불린다. 원래는 남한강 물줄기인 바로 앞 장회탄(長淮灘)이라는 작은 천이 흘렀던 곳이었다. 하지만 1985년 충주댐 건설 이후 잔잔한 호수로 변했다. 이 충주호를 즐기는 방법은 여러 가지다. 가까운 비봉산 정상에서 호수의 풍광을 한눈에 조망하거나, 유람선을 타고 구담봉, 옥순봉 등 기암절벽 사이로 하늘과 바람과 산과 물을 천천히 음미하는 방법이 있다. 사실 충주호를 가장 편하게 즐기는 방법은 유람선을 타는 것이다. 제천 청풍나루와 단양 장회나루를 오가는 관광선(왕복 1시간 30분 소요)을 타거나, 장회나루를 출발해 되돌아오는 유람선을 타면 된다.

충주호 기암절벽 아래 울긋불긋 물든 단풍 물들어있다.


나루터 중 장회나루는 예나 지금이나 옥순봉과 구담봉 유람에 나서는 사람들이 이용하는 나루터다. 불과 1시간이면 편안하게 코앞에서 진경산수화가 펼쳐진 듯한 풍광을 관람할 수 있다.

선착장을 출발한 배는 상류 쪽인 단양 방향으로 이동한다. 우측에는 물 찬 제비 형상의 제비봉, 좌측에는 말이 물을 마시기 위해 길게 목을 뺀 모양이라는 말목산이다. 어디를 둘러봐도 우람한 산세가 가파르게 흘러내린 계곡마다 단풍이 절경이다. 물가부터 곧추선 산자락에 아슬아슬하게 쌓인 기암괴석에는 신선봉, 강선대 등 이름이 붙었다.

만산홍엽으로 물들어 가고 있는 충주호반의 모습.


상류에서 돌아선 배는 구담봉과 옥순봉을 지난다. 구담봉의 이름은 ‘거북’과 관련이 있다. 깎아지른 바위 절벽이 거북의 형상이라거나, 물속에 거북 무늬의 바위가 비쳐 그렇게 불렀다는 설이 있다. 바로 아래 옥순봉은 힘차게 솟아오른 바위 봉우리다. 비가 온 뒤 마치 쑥쑥 자라는 죽순에 빗댄 이름이다. 올곧음을 중시하는 선비정신이 깃들어 있다. 멀리서 신비한 모습도 가까이서 보면 감동이 반감되기 마련인데, 유람선이 두 봉우리 바로 아래를 지날 때면 겹겹이 붙고, 층층이 쌓인 바위의 모습이 더욱 기묘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단양팔경 중 제4경인 옥순봉. . 비 갠 후 여러 개의 푸른 봉우리가 죽순처럼 솟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벼랑에 아슬아슬하게 놓여져 있는 단양 잔도


◇남한강 절벽 따라 ‘아슬아슬’ 산책로, 단양 잔도

남한강 절벽 사이에 한 줄기 자줏빛 길이 선명하다. 벼랑 따라 물줄기 위에 들어선 단양 잔도는 수려한 남한 풍류에 아슬아슬함을 더한다. 단양 잔도는 지난해 새롭게 단장해 일반에 공개했다. 만한천봉 절벽 아래 나무 데크를 조성하고, 조명과 음악이 곁들여지는 등 아기자기한 모양새다. 길이 1.2km 남짓한 단양 잔도는 열차가 지나는 상진철교 아래부터 절벽이 마무리되는 만천하스카이워크 초입까지 연결된다. ‘잔도(棧道)’는 벼랑에 선반처럼 매단 길로, 여행자에게는 중국 장가계의 잔도가 가장 유명하다.

단양 잔도의 출발점은 상진철교. 사실 반대편 만천하스카이워크 입구에서 걸어도 상관은 없다. 남한강 변에 있는 나무 데크는 느림보 강물길을 따라 반대편 단양 읍내로 이어진다. 단양관광호텔, 단양군보건소 앞으로 이어지는 길이 제법 운치 있다. 호젓한 길을 따라 울긋불긋 단풍나무와 벤치가 어우러져 강물과 함께 흐른다.

만천하스카이워커 초입에서 바라본 잔도의 모습. 남한강 물길을 따라 가을도 물들어가고 있다


단양 잔도는 단양과 남한강 줄기를 에워싸고 이어지는 느림보강물길의 일부다. 느림보강물길은 1코스 삼봉길에서 5코스 수양개역사문화길까지 5개 코스가 있다. 상진리에서 출발하는 수양개역사문화길 가운데 벼랑 아래로 이어지는 흥미진진한 구간이 단양 잔도다.

상진철교에서 시작하는 단양 잔도는 출발부터 여유로움이 묻어난다. 잔도 위로 열차가 간간이 오가며 늦가을 나들이의 운치를 더한다. 열차가 지날 때는 ‘일단 멈춤’. 잔도 곳곳에는 벼랑에서 돌덩이가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보호 덮개를 설치했다.

느림보강물길 안내판


본격적으로 잔도에 들어서면 아슬아슬한 벼랑길이 이어진다. 단양 잔도는 수면 위 높이 약 20m, 폭 2m 가량이다. 한쪽은 깎아지른 절벽이고, 반대편은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강물이다. 고개를 빼꼼히 내밀면 수직으로 형성된 괴석이 긴장감을 더한다. 잔도에는 내부데크 곳곳에 성긴 구멍을 뚫어 발아래 강물을 내려다볼 수 있도록 했다. 그 구멍 위를 지날 때면 아찔함에 어김없이 탄성이 쏟아진다.

잔도에서 남한강 건너를 바라보면 열차가 머무르는 단양역이다. 단양역에서는 만학천봉과 잔도의 윤곽이 한눈에 들어온다. 강물 위에, 벼랑 사이에 그어진 한 줄기 아슬아슬한 산책로가 또렷하다. 구불구불 벼랑길을 에워싸고 잔도는 나무 벤치와 스탬프 투어 확인 포인트를 만나며 마무리한다. 이곳에서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까지 느림보강물길을 계속 걸어도 되고, 만천하스카이워크에 올라 단양 일대를 내려봐도 좋다.

최근 단양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만천하스카이워크’. 한학천봉 위에 들어선 만천하스카이워커에 오르면 단양 읍내와 남한강 물줄기가 발아래 펼쳐진다.


◇단양 읍내를 굽어보다 ‘만천하스카이워크’

만천하스카이워크는 단양잔도와 어우러져 최근 인기를 끄는 곳이다. 만학천봉 위에 들어선 뒤에 오르면 단양 읍내와 남한강 물줄기가 발아래 펼쳐진다. 투명한 강화 유리 사이로 80~90m 아래 수면을 내려다보며 하늘길을 걷는 아찔함이 더해진다. 스카이워크에 오르는 회전 경사로는 높이와 방향에 따라 단양을 다채롭게 조망하는 재미가 있다. 해발 320m에 지어진 만학천봉 전망대는 달걀을 비스듬하게 세워놓은 모양으로 30m 높이의 아치 철골구조물 둘레를 나선형 보행로가 네 바퀴 반을 돌며 감싸는 형태다.

만천하스카이워커 전망대까지 나선형 보행로를 따라 10여분 올라가야 한다.


보행로를 따라 10분 정도 걷다 보면 전망대에 이르는데 소백산과 단양강이 어우러진 비경을 360도로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밤이 되면 은은한 조명이 불을 밝히면서 낭만을 더한다.

전망대 바로 밑에는 줄을 타고 새처럼 날아보는 집와이어가 있다. 과거 호주와 뉴질랜드 개척시대에 음식물이나 우편물 등을 전달하는 와이어를 현대에 와서 레포츠로 개발한 게 바로 집와이어다. 코스는 만학천봉~환승장을 잇는 1코스(680m)와 환승장~주차장까지 가는 2코스(300m)로 구성했다. 2인 1조로 탈 수 있는 집와이어는 최고 속도는 50km에 달하지만, 체감 속도는 더욱 빠르다.

최근에는 알파인 코스도 개장했다. 알파인 코스는 매표소~금수산 만학천봉까지 1km 구간의 레일을 따라 미끄러지듯 내려가는 코스다. 레일을 자동으로 올라가는 길이 340m의 상행부와 탑승객이 속도를 자유롭게 조절하는 620m의 하행부로 나눠진다. 아름다운 산길을 따라 만학천봉까지 오르는 상행부는 곧 펼쳐질 하행부의 설렘과 느릿한 망중한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구간이다.

만천하스카이워커에 있는 집와이어


◇여행메모

△가는길= 수도권에서 영동고속도로~원주 만종분기점~중앙고속도로 안동방향~북단양나들목을 나와 단양으로 간다. 영춘 온달관광지는 단양읍에서 고수대교 건너 좌회전해 59번 국도를 타고 가다가 군간교를 건너서 우회전해 522번 지방도를 따라 영춘교를 건너 우회전해 온달관광지로 간다.

△잠잘곳= 단양 읍내에 단양관광호텔(043-423-7070)과 대명리조트 단양(043-420-8311)이 있다. 대명리조트 단양은 ‘온달장군과 평강공주 설화’에서 이름을 따온 온달동과 평강동, 2개동 856실을 운영 중이다.

△여행팁=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하는 여행이람녀 영춘면에 있는 온달관광지에서 고구려의 역사문화를 체험해 보는 것도 좋다. 온달관광지는 온달과 평강의 사랑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오는 곳으로 온달장군의 무용담이 깃든 온달산성, 석회암 천연동굴 ‘온달동굴’ 등 볼거리도 풍부하다. 이곳에서는 매주 토요일마다 온달과 평강의 ‘고구려식 결혼 예식 체험’, 신분제 사회였던 고구려의 사회상을 엿볼 수 있는 ‘고구려 복식 문화체험’, 고구려 음식문화 체험인 ‘항아리 맥적 밥상’ 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만추의 충주호 호반을 즐기고 있는 청풍호 유람선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