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은 통한다...‘골목식당’,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

  • 등록 2018-12-06 오전 8:28:04

    수정 2018-12-06 오전 8:28:04

SBS ‘골목식당’ (사진=방송캡처)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5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8.2% 2부 9.7%(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로 지난주 기록했던 자체 최고 시청률(8.9%)을 또 한 번 뛰어넘었다. 굳건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는 물론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5.4%까지 올라 역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3%였다.

이날 방송은 서울 홍은동 ‘포방터시장’ 다섯 번째 편으로 꾸며져 지난주에 이은 각 식당들의 솔루션이 진행됐다. 돈가스 집은 비가 오는 날씨에도 손님들의 줄은 줄어들지 않았지만, 주방과 홀의 ‘완벽 역할분담’으로 순조로운 장사가 진행됐다. 특히, 걸그룹 아이즈원이 ‘미리투어’단으로 등장해 ‘대표 메뉴’ 치즈카츠와 등심카츠, ‘추가 카레’를 맛보며 황홀한 맛에 행복해했다.

주꾸미 집은 신메뉴를 개발해 그 첫 손님으로 요식업 경력 ‘도합 70년’인 소담길 사장님 4인방을 맞이했다. 만나면 웃음 터지는 소담길 사장님들은 여전한 입담과 함께 실질적인 조언으로 백종원도 놀라게 했다. ‘쭈장군’으로 유명한 소담길 주꾸미집 사장님은 요리 조리부터 재료까지 세세한 부분을 지적했고, 백종원의 요청으로 포방터 주꾸미 집의 스승으로 함께하게 됐다.

이밖에 막창집은 ‘막갈구이’(막창+갈매기살)라는 신메뉴를 선보여 호평받았다. ‘막창마니아’ 아스트로 문빈과 진진은 공깃밥까지 시켜먹으며 신메뉴에 푹 빠졌고, 시식단 역시 추가 주문을 하며 ‘완벽한 궁합’의 신메뉴 탄생을 알렸다. 이밖에 홍탁집 아들은 돌연 연락이 두절되어 제작진의 걱정을 자아냈지만, 이내 달라진 모습으로 솔루션에 임했다. 백종원은 새로운 도전메뉴로 ‘닭곰탕’을 제안했고, 아들을 위해 자신의 수제자들까지 파견했다. 아들은 백종원의 레시피대로 일주일간 연습을 거듭했고, 닭곰탕으로 재오픈하는 날에 어머니에게 닭곰탕 한 그릇을 대접했다.

어머니는 “이렇게 도와주시고 애써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흐뭇해했고, 백종원은 “어머니가 기다려주셨으니까 아들이 저렇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홍탁집은 주변 상인들을 초청해 시식회를 가졌고, 상인들은 진심 어린 응원의 말들을 건넸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10.3%를 기록했고, 홍탁집 아들은 “요즘 요리하는 게 재미있다”며 새로운 인생의 첫 발을 내디뎠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