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기대작 `갤럭시S3` 베일 벗었다

얼굴, 눈, 음성, 모션을 인식해 동작하는 '인간 중심 사용자환경'구현
무선 충전· 20장 연속 촬영 800만 고화소 카메라 등 첨단기능 탑재
  • 등록 2012-05-04 오전 3:16:49

    수정 2012-05-04 오전 8:38:33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스마트폰 시장의 최대 기대작으로 꼽히는 '갤럭시S3`를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005930)는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얼스코트(Earls Court)에서 열린 '삼성 모바일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3`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갤럭시S3`는 전세계적으로 각각 2000만대 이상 판매된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라인업인 갤럭시S와 갤럭시S2의 후속작이다. 

이번 제품은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직관적이고 심플한 사용성을 강조했다. 지금까지 기술 경쟁 중심으로 진화해 온 스마트폰과는 확실하게 차별화시켰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신종균 삼성전자 IM담당 사장은 "갤럭시S3는 현존하는 최고의 기술력과 인간 중심 사용성, 자연을 닮은 디자인이 집약된 완전히 새로운 스마트폰"이라며 "언제든지 끊김 없고 자연스러운 인간 중심의 모바일 경험으로 특별한 감성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갤럭시S3`는 얼굴, 눈, 음성, 모션 등 인간의 신체적 특징을 인식해 자동으로 동작하는 `인간 중심 사용자환경`을 적용했다. 

처음 선보이는 '스마트 화면유지(Smart Stay)'는 사용자의 얼굴과 눈을 인식해 사용자가 화면을 보고 있을 경우 화면을 터치하지 않아도 화면 꺼짐을 방지해주는 기능이다.

진화된 음성 인식 기능인 'S 보이스(S Voice)'도 눈에 띈다. 통화, 알람, 사진 촬영 등 다양한 스마트폰 기능을 편리하게 동작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음악 감상 중에도 음성으로 이전 곡·다음 곡 재생, 볼륨 제어를 할 수 있다.

수신 문자를 확인한 화면에서 `갤럭시S3`를 귀에 가져다 대면 자동으로 문자 발신자에게 전화를 걸어주는 '다이렉트 콜(Direct Call)'을 비롯해 ▲스마트 알림 ▲카메라 신속 실행 등의 모션인식 기능도 탑재됐다.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신기술도 대거 탑재했다.

`팝업 플레이(Pop up Play)`는 동영상 시청이 많은 스마트폰 사용자의 사용 패턴을 고려해 문자메시지나 인터넷 서핑을 하면서도 별도의 화면으로 동영상을 동시에 끊김 없이 시청할 수 있는 기능이다.

첨단 무선 충전 기술도 제공한다. '갤럭시S3' 전용 무선 충전용 커버를 장착해 별도 출시될 충전 패드에 올려 놓으면 충전 케이블을 꽂는 번거로움 없이 충전할 수 있다.

8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고, 전면에는 190만 화소 카메라를 달았다. 이외에도 구글 최신 안드로이드 플랫폼 4.0(아이스크림샌드위치)에 4.8인치 HD 슈퍼아몰레드, 2개의 와이파이 채널에 동시 접속해 2배의 더욱 빠른 속도로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 채널 본딩' 등이 채용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3는 최고 성능과 인간 중심의 철학을 반영해 특별한 감성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5월말 유럽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전세계에서 출시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 관련기사 ◀

☞'퀄컴칩 비상'..CEO가 사정해도 절반도 못받아

☞무디스 "SMD, 합병시 EBITDA 2배↑·차입비율↓"

☞박병엽 팬택 부회장 "애플· 삼성과 당당히 겨루겠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