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지 "100억 계약금 사실무근.. 스타강사는 가능"

  • 등록 2019-05-16 오전 7:26:27

    수정 2019-05-16 오전 7:26:27

이다지 100억 계약금 루머 해명.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역사 강사 이다지가 100억 계약금 루머를 언급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류승수와 박선주, 국사강사 이다지, 댄스스포츠선수 박지우가 출연했다.

이다지는 MC들이 “요즘 BTS보다 인기가 많다고 들었다”고 언급하자 “학생들이 본인에게 도움이 되는 강의라고 생각을 하면, 옛날에는 새벽에 와서 자리를 맡았지만 지금은 티켓팅을 한다. 그러면 앞좌석부터 바로 매진된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리서치에서 SKY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했는데, 내가 대입에 가장 도움이 된 선생님 1위에 뽑혔다”고 했다.

이다지는 100억 계약금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그렇게 받으시는 분들도 있다고 들었지만, 나는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이다지는 “나는 선택과목을 가르치는 선생이다. 필수 과목인 국영수 선생님의 경우 중소기업 일 년 매출 버금가는 연봉을 받는다고 들었다. 스타강사는 수학 한 과목만 해도 각자 100억에서 500억이 넘는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다지는 이화여대 사학과 출신으로 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했다. 그는 EBS 강사를 거쳐 현재 메가스터디 강사로 활동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