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가성비 앞세워..볼보 히든카드 `프리미엄 세단` 출격

올해 국내 판매량 25% 증가
30~40대 구매 비중 절반 가까이 차지
  • 등록 2018-12-06 오전 5:00:01

    수정 2018-12-06 오전 5:00:01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볼보 자동차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볼보는 국내 시장에서 지난 1월부터 10월 말까지 총 7194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25.4%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는 수입차 전체 평균(14.4%)을 훨씬 상회하는 수치다. 연간 추이에 있어서도 볼보는 2014년 이후 5년 연속 20%가 넘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판매 목표인 8500대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차 소비자들 사이에서 볼보는 ‘안전한 차’의 대명사다. 볼보는 여기에 더해 △탄탄한 모델 라인업 △높은 감성 품질 △공격적인 가격 책정을 바탕으로 한국 시장을 성공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S90
◇ 3040세대 및 개인 구매자가 판매량 견인

과거 볼보 자동차는 중후한 이미지가 강했다. 하지만 지난 2016년 볼보자동차는 12년 만에 풀 체인지 된 신형 XC90을 시작으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60과 컴팩트 SUV XC40 등 경쟁력 높은 신차를 매년 선보이며 변신을 꾀했다. 이를 기반으로 SUV 라인업과 크로스컨트리, 세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고객의 수요를 겨냥한 모델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토르의 망치’로 대변되는 새로운 패밀리룩과 ‘인간 중심(Human-centric)’의 철학으로 풀어낸 스칸디나비안 디자인, 동급 최고의 반자율 시스템을 기본 적용하며 젊고 현대적인 럭셔리 브랜드의 새 출발을 알렸다.

실제 올해 볼보 자동차를 구매한 고객의 연령대를 보면, 30~40대가 48.3%를 기록해 3대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메르세데스-벤츠·BMW·아우디) 대비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구매 유형에서는 69.2%가 개인 구매 고객으로, 가장 젊고 역동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볼보 자동차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67% 이상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세단 시장 공략 확대를 위해 가격 경쟁력을 높이고 상품성을 강화한 2019년형 S90을 출시했다. 이를 통해 새로운 프리미엄 세단을 찾는 신규 고객층을 흡수하며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S90
◇ 동급 최고의 상품성 갖춘 2019년형 S90 출시

새롭게 선보이는 S90는 볼보의 최신 기술이 반영된 파워트레인과 반자율주행 시스템, 편의사양을 탑재한 플래그십 세단이다.

연료효율성은 높이고 배출가스는 줄일 수 있도록 설계된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을 적용해 4기통 2.0리터 가솔린 엔진임에도 불구하고 최고 출력 254마력, 최대 토크 35.7kg.m라는 파워풀한 성능을 갖췄다.

여기에 시스템과 운전자의 선호도에 따라 △에코(ECO) △컴포트(Comfort) △다이내믹(Dynamic) △개인(Individual) 등 4가지 모드를 지원하는 드라이브 모드 셀럭터 및 다이내믹 섀시가 기본 장착돼 운전의 재미를 더했다.

또한 파일럿 어시스트(Pilot Assist)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등 볼보의 최신 반자율 주행 기술과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 도로 이탈 방지 및 보호, 사각지대 정보 등과 같은 동급 최고의 안전 장치가 기본 탑재된다.

인테리어 트림 및 사운드 시스템 등 일부 편의사양에 따라 모멘텀(5930만원)과 인스크립션(6590만원)으로 구분된다. 세단 시장 공략을 위해 2018년형 모델 대비 600만원 낮춘 가격으로 책정됐다. 이와 함께 업계 최고 수준인 5년/10만km 무상 보증을 제공해 더욱 합리적인 조건으로 럭셔리 세단의 오너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제시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