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수, 유서에 '검찰에 미안하다'는 말까지"...한국당, '누명' 비난

  • 등록 2018-12-08 오전 12:43:41

    수정 2018-12-08 오전 12:43:4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자유한국당은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투신 사망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무리한 적폐 수사”라며 비난했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7일 오후 논평을 통해 “이 전 사령관의 유서에는 죽음을 선택한 고인의 절절한 고뇌와 인격이 묻어나 있다”며 “이 전 사령관은 세월호 유족에 한 점 부끄럼 없이 일했음을 밝히고, 부하들의 선처와 영장 기각 판사에 대한 부당한 처우를 걱정했다. 자신을 수사하던 검찰에는 미안하다는 말까지 남겼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아니면 말고식’의 무리한 적폐 수사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군인에게 명예는 생명과 같은 것이다. 이 전 사령관은 군 망신주기를 작정한 무리한 적폐 수사에서 자신의 부하들을 보호하고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무리한 적폐 수사에 대해 스스로 돌아보고 곱씹어 봐야한다. 국가에 헌신한 분에 대한 망신주기식 무리한 수사가 더는 자행되선 안될 것”이라며 “참군인의 길을 걸었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7일 투신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 건물의 현장에 추모 문구가 적힌 종이가 놓여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이 전 사령관의 안타까운 죽음은 촛불청구서라면 그것이 무엇이든지 무조건적인 문재인 정부의 권력운영 행태가 가져온 참담한 결과”라면서 “국가권력을 장악해서 독단적 정횡을 일삼는 현 정권은 목적을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국가안보기관인 기무사 마저 적폐로 몰아 청산하기 위해 억울한 누명을 씌웠다”며 “고인의 자결은 군인으로서 명예를 지키려는 마지막 몸부림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의 과거사 조사,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얼마나 많은 분들을 억울하게 만들었는지, 굴욕감과 상실감에 빠지게 했는지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7일 오후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의 한 오피스텔에서 투신한 이 전 사령관은 세월호 참사 당시 기무사의 최고 책임자로 있으면서 세월호 유가족을 대상으로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검찰은 구속 수사가 불가피하다며 이 전 사령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관련 증거가 충분히 확보돼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다.

이 전 기무사령관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 전 사령관은 구속 갈림길에 서던 순간에도 “우리 군인들에게는 모든 공은 부하에게 책임은 나에게라는 말이 있다. 그게 지금 제 생각”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투신 전 이 전 사령관의 가방에선 2장짜리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모든 걸 안고 가겠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따. 유족 측은 유서 내용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검찰은 숨진 이 전 사령관에 대한 검시를 마치는 대로 ‘공소원 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지 검토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