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자 책꽂이] 자영업 트렌드 2019 외

  • 등록 2018-12-05 오전 5:02:30

    수정 2018-12-05 오후 6:33:35

▲자영업 트렌드 2019(허건 외 5인│320쪽│미래의창)

전문가 6인이 내년을 겨냥해 자영업 시장에서 살아남을 사업모델을 제시했다. 2014~2017년 100대 생활업종을 분석해 미래에는 개성·취향·라이프스타일을 기반으로 한 모델이 주목받을 것이라고 강조한다. 예컨대 교류를 위한 살롱, 한정된 독자를 대상으로 한 독립잡지, 체험수업 등이다. 요식업의 경우 상권에서 목적지 경쟁으로 트렌드가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호외로 읽는 한국 현대사(정운현│416쪽│인문서원)

호외는 시대를 반영하는 거울이자 역사의 생생한 기록으로, 우리가 걸어온 과정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그 호외를 통해 150년의 한국 근현대사 흐름을 살폈다. ‘강화도 조약’ ‘한일병탄조약’ ‘관동 대지진과 조선인 학살’ ‘손기정 마라톤 우승과 일장기 말소 사건’ ‘예산안 날치기 통과 파동’ 등 호외들을 통해 우리 민족이 겪은 기쁨과 애환, 전율과 흥분의 순간을 소개했다.

▲이타경영(창융파│208쪽│오씨이오)

세계 220개 지역에 2만 7000여 명의 직원을 둔 에버그린 해운의 창립자 창융파의 성공비결을 파헤쳤다. 창융파는 모두가 공생하는 사업을 펼친 것으로 명성을 얻었다.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빈 배로 운행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다. 중고선 한 척으로 세계 해운업계의 신화를 쓴 그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단단한 의지와 이타의 철학이 성공의 열쇠였다고 말한다.

▲파시즘(매들린 올브라이트│336쪽│인간희극)

미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공직자이자 여성으로 첫 국무부 장관을 역임한 저자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파시즘을 분석했다. 파시즘은 20세기 전반에 걸쳐 지속됐을 뿐만 아니라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그 어느 때보다 세계평화와 정의에 치명적인 위협을 가했다. 세계 근현대사의 핵심적인 순간을 짚어본 것은 물론 오늘의 정세와 내일의 전망을 가늠하는 통찰을 담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