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잎선 "송종국 내려놓은 지 5년.. 잘 되길 바란다"

  • 등록 2018-10-11 오전 10:42:33

    수정 2018-10-11 오전 10:42:33

박잎선 송종국 언급. 사진=박잎선 SNS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연기자 박잎선이 전 남편 송종국을 언급했다.

박잎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셋. 올겨울 12월이면 5년 차다. 나 혼자 너희를 돌본 시간. 참으로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이 너희 아빠를 내려놓은 순간 나는 진짜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리고 그(송종국)가 잘됐으면 좋겠다. 왜냐면 너희 아빠니깐. 미움도 시간이 흐르면 측은한 거구나. 그냥 인생이라는 게 누군가를 미워하면 고통은 배가 되더라. 너희는 누군가에게 해가 지날수록 좋은 사람이길 바라”라고 말했다.

한편 박잎선과 송종국은 딸 송지아와 함께 MBC ‘아빠 어디가’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으나, 지난 2015년 결혼 9년 만에 송종국과 합의 하에 이혼했다. 두 자녀는 박잎선이 양육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