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Beast)도 방송 불가 판정, 왜?

  • 등록 2009-11-11 오후 2:11:05

    수정 2009-11-11 오후 2:11:05

▲ 그룹 비스트(Beast)

[이데일리 SPN 박미애기자] 가수 케이윌에 이어 그룹 비스트도 방송 불가 판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비스트는 지난 10월 KBS로부터 데뷔 음반 '비스트 이즈 더 비스트'(Beast Is The B2ST) 수록곡 '아직은'에 대해 방송 불가 판정을 받았다.

'아직은'은 감성적이면서 그루브가 느껴지는 세련된 R&B곡으로 이별에 서툰 화자의 심정을 담백하게 표현한 노래다.

이 노래가 심의를 통과하지 못한 것은 일부 표현이 욕설로 들릴 수 있는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이유 때문. "내 몸을 감싼 이 허전함에 눈물로 밤을 새 오 쉿"이라는 가사에서 감탄사 '쉿'이 욕설 '쉿(shit)으로 들린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당연히 욕설로 사용된 표현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현재까지 이 곡에 대한 재심의를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비스트는 지난 달 데뷔 후 '배드 걸'(Bad Girl)로 인기를 얻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