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카도쿠라-조범현 통해 명문 기반 다진다"

  • 등록 2013-01-02 오후 2:17:07

    수정 2013-01-02 오후 4:48:28

카도쿠라켄. 사진=삼성라이온즈
[이데일리 스타in 박은별 기자]삼성이 카도쿠라 켄을 인스트럭터로 공식 영입했다. 삼성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카도쿠라 인스트럭터는 2011시즌에 삼성 소속으로 활약했던 인연이 있다. 2009년부터 SK와 삼성에서 3시즌을 뛰면서 27승(17패) 1홀드, 평균자책점 4.03의 성적을 남겼다.

오치아이 투수 코치의 올시즌 공백을 메우기 위한 조치다. 삼성은 “투수진 전력 약화를 우려하는 외부 시각도 있었다. 카도쿠라 영입을 통해 젊은 투수들의 기본기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정교한 제구력과 변화구 구사 능력 등에 있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카도쿠라가 보여줬던 선수들과의 친화력, 성실함도 삼성이 영입을 결정하게 된 배경이 됐다.

삼성은 “당시 우리 팀에 있을 때 배영수 안지만 등 투수들이 카도쿠라 인스트럭터를 ‘쿠라 형님’이라 부르며 잘 따랐다. 선수들과의 친화력과 성실함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카도쿠라 인스트럭터가 2군에서 투수들을 조련할지, 1군에도 동행할 지 여부는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조범현 전 KIA감독. 사진=뉴시스
아울러 조범현 전 KIA 감독도 포수 인스트럭터 자격으로 올 한해 삼성 포수들의 기량 향상을 돕는다. 이미 지난 11월 한달 일정으로 가을 마무리캠프에 합류했던 바 있다.

삼성은 “이지영을 비롯해 삼성의 젊은 포수 자원의 기량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삼성이 ‘조범현-카도쿠라 인스트럭터 체제’를 구축한 것은 다시 한번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의미다. 2년 연속 통합 우승에 만족하지 않고 ‘삼성왕조시대’를 계속해서 이어가겠다는 포부다.

삼성은 “명문 구단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선 기초를 튼튼히 하는 게 중요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실전 위주로 바쁘게 돌아가는 1군 코칭스태프 외에 이른바 ‘육성’에 전념할 수 있는 전문가를 영입하면서 기초 체력을 구축하고 나아가 전력 누수 없이 경기력을 유지시킨다는 장기 플랜이다. 이러한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통해 자체적으로 유망주들을 키워내는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