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걸 뜬다]2003년 이효리 vs 2013년 이효리

  • 등록 2013-06-20 오전 9:45:57

    수정 2013-06-20 오전 9:48:53

가수 이효리.
[이데일리 스타in 고규대 기자] “나는 달라 그녀와 날 비교하진 말아줘”(2003년 ‘텐미니츠’) vs “사람들의 시선 그리 중요한가요”(2013년 ‘미스코리아’)

가수 이효리의 변화는 요즘 여성의 자기주도적인 삶을 대변한다. 이효리는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아이돌 그룹의 멤버에서 동물을 사랑하고, 환경을 생각하는 여성으로 변모했다.

이효리는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우주에서 보면 사람들은 작은 벌레와도 같으니 외모나 키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고 말했다. 그녀는 5집에 수록된 자작곡 ‘미스코리아’의 “명품 가방이 날 빛내주나요” 등의 가사로 외적인 아름다움 보다 내면의 아름다움이 더 중요하다는 의미를 전달하고 있다. ‘아모르미오’에서는 “피고 지는 때를 잊은 한 송이 붉은 꽃처럼, 계절을 잃어버린 나 향기조차 나지 않아”등의 가사로 이별의 아픔을 붉은 장미에 빗대어 표현했다. 이는 주로 직설적인 가사가 많이 썼던 이전의 곡들과 비교되는 방식이다.

이효리가 작사한 타이틀곡 ‘배드걸스’는 “성공은 혹독하게 사랑은 순수하게”, “현실의 절망과 욕망 그 어디쯤 더 이상 물러날 수가 없는 여자” 등의 가사로 30대 중반에 다가선 요즘 여성의 이야기를 대변하고 있다. 이효리는 ‘힐링캠프’에서 자신의 목표는 모두 나누는 삶이며, 박진영이나 양현석 처럼 후배를 양성하고 싶다고 밝힌바 있다.

앞서 이효리는 트렌디한 스타의 대표주자로 여겨졌다. 10년전인 2003년 ‘텐미니츠’를 발표할 당시 이효리를 대중문화의 아이콘이었다. 이효리가 방송에서 입은 옷, 착용한 액세서리 등이 다음날 동대문시장에서 곧바로 유통될 정도로 파급력이 대단했다. 무엇보다 도발적이고 거침없는 성적 매력이 그녀를 감쌌던 때였다. ‘텐미니츠’는 ‘10분 안에 여자 친구가 있는 남자를 유혹할 수 있다’는 이야기로, “순진한척 내숭떨며 립스틱을 칠하고 높은 구두에 발 아파할 네 여자 친구와 난 다르다. 용기내서 날 안아 봐도 괜찮다”는 내용의 가사를 담고 있다. 당시 이효리의 말은 남성과 견주어 동등한 ‘알파걸’의 모습을 대변했다. ‘이효리 열풍’, ‘이효리 신드롬’, ‘가요계 핫이슈 이효리’, ‘효리 천하’라는 신문기사 제목들만 봐도 당시 이효리가 드러낸 여성상의 파괴력을 실감할 수 있다.

요즘 이효리는 남자의 시선과 관심에 목말라하던 2003년 당시와 달라졌다. 남성의 곁을 벗어나 주체적인 삶을 살아가고 싶어한다. 이효리에게는 유리천정 따위는 장애물도 아니다. 삶 자체를 고민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졌지만 누구도 그 영역을 범접할 수 없이 외피를 가진 이효리가 ‘아이언걸(Iron Girl)’과 다름 아니다.



▶ 관련기사 ◀
☞ [아이언걸 뜬다]성으로 구별말라! 나일 뿐..'nogender' 선언
☞ [아이언걸 뜬다]나이도, 직업도 뛰어넘는 요즘 여성의 사랑
☞ 걸스데이, 타이틀곡 제목은 '여자 대통령'..무슨 뜻이야?
☞ [포토]씨엘 '배드걸=멋진 여자'
☞ 이효리 배드걸, 음원 차트 석권 ‘이효리 파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